양향자 "내가 강조한 건 이재용 부회장이 아닌 법 절차"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기소 문제와 관련 "법 절차는 존중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언론사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전 직장 회장님을 옹호하는 것 자체가 기본적 이해상충 관념이 없는 것'이라고 발언한 이한상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교수에 대해 "사과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죄를 지으면 벌을 받아야 하고 이재용 부회장도 예외 없다"며 "어떤 개입 없이 법 절차를 따르면 된다. 필요하면 수사하고 기소하면 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두둔한 건 이재용 부회장이 아니라 지금의 삼성을 만들었고 기술 강국 대한민국을 만든 기술자들, 전쟁터와도 같은 글로벌 시장에서 외롭게 싸우며 대한민국의 이름을 세계에 알린 수많은 영웅들"이라고 말했다.양 의원은 "저의 관심은 오로지 기술이고, 그 기술로 부강해야 할 대한민국뿐"이라며 "오너의 구속이든 불구속이든, 유죄든 무죄든 상관없이, 기업 그 자체와 기술자에게 불확실성을 최대한 빨리 없애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오늘 한 인터뷰에서 제가 삼성으로부터 로비를 받았다고 이야기하신 분이 계신다"며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끼고, 순수한 대한민국 청년들의 교육을 담당하는 교수님의 발언이라고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양 의원은 "최소한의 확인도 없이 공개된 방송에서 로비 따위의 거짓을 운운하는 건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며 "이 교수에게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진심 어린 사과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