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가슴 수술? 안 했다…그 정도 크기 아냐…" 머쓱

선미, 가슴수술 의혹에 "안 했다"
"몸에 비해 있다 보니 의심…"
선미 /사진=유튜브 '본인등판'

가수 선미가 가슴 성형 루머에 대해 쿨하게 대처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본인등판'에 출연한 선미는 자신을 둘러싼 루머들에 대해 '즉답'했다.

선미는 "제 이름을 검색하면 제일 위에 뜨는 게 '가슴수술'"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2018년 '워터밤' 무대 때 과감한 의상 때문에 그런 것 같다. 내가 엑스레이 찍어서 보여줄 수도 없고. 그 정도의 크기가 아니다. 몸에 비해 있다 보니 의심을 하시는 것 같다. 근데 안 했다"라고 해명했다.


동생이 촬영해준 사진을 보던 선미는 "친동생이 사진을 전공하고 있다. 이 사진이 티저 '좋아요' 보다 많더라. 역시 살이 좀 보여야 한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이 사진 올라오고 나서 해외 팬들이 가슴수술 했다고 그러더라. 에이 그렇게 크지도 않다. 여기서 안 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가수 선미 / 사진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선미는 자신의 프로필을 읽다가 "43kg이었는데 증량해서 49~50kg다. 저는 원더걸스 안에서도 서브보컬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의 활동 모습에 대해 "개인적으로 청순한 느낌을 안 좋아한다. 오글거린다. '가시나' 무대에서 약간 사이코패스 같다. 많은 분들이 임팩트를 느꼈을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