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 증세' 부산 30대 남성 돌연사…'코로나19' 검사 의뢰

21일 기침 증세, 앞서 대구 의료기관 입원 이력 파악
검체 채취 코로나19 감염 검사, 결과는 오후 7시 예정
부산에서 기침 증세를 보였던 30대 남성이 돌연사 한 채 발견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부산의료원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3명이 치료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부산에서 기침 증세를 보였던 30대 남성이 22일 돌연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해당 남성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사례로 추정, 보건당국에 검사를 의뢰했다.

뉴스1은 "경찰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부산 사상구의 한 빌라에서 숨진 A 씨를 그의 아버지 B 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면서 이 같이 보도했다.

A 씨는 대구의 한 의료기관에 입원해 있다가 열흘 전쯤 부산 소재 부모 집으로 내려온 것으로 파악됐으며, 지난 21일 기침 증세로 병원에 다녀온 사실도 확인됐다.

검찰은 A 씨의 검안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관할 보건소에 코로나19 검사를 요청한 상태다. 결과는 이르면 이날 오후 7시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