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도 비켜간 '3大 럭셔리'…호텔·명품·골프 매출 껑충

밀레니얼 세대 소비권력 쥐며
프리미엄 시장 갈수록 커져
백화점에서는 해외 명품이 불티나게 팔린다. 럭셔리 호텔은 주말마다 방 구하기 전쟁이 벌어진다. 골프장은 평일에도 붐빈다.

경제 성장률 둔화, 가처분소득 감소 등 경기 악화를 나타내는 지표들이 연일 쏟아지지만 럭셔리산업은 호황기를 보내고 있다.

주요 골프장 매출은 크게 늘었다. 경남 남해에 있는 골프장 사우스케이프는 올 들어 9월까지 매출 237억원을 거뒀다. 작년 동기 대비 약 33% 늘었다. 사우스케이프는 주말 그린피가 39만원이나 하는 고급 골프장이다. 실적 확인이 가능한 창원CC와 경주 신라CC 등의 매출도 같은 기간 각각 27%, 15%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실적을 발표하지 않지만 수도권 퍼블릭 골프장 상당수는 올 들어 매출이 많게는 50% 늘었다”고 전했다.

국내 대표 호텔들은 사상 최대 실적을 내고 있다. 1700개 객실을 보유한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호텔은 올 1~3분기 매출 532억원을 올렸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 50%나 뛰었다. 인천 영종도에 있는 파라다이스시티의 올 3분기 평균 객실 판매율은 73.7%에 달했다. 주말은 거의 만실이고 평일에도 스위트룸 등 일부만 비어 있다는 얘기다. 개장 초반엔 30%에도 못 미쳤다. 롯데호텔 매출 증가율도 두 자릿수다.백화점에선 명품만 ‘나 홀로 호황’이다. 지난 9월 백화점 전체 매출은 감소했지만 명품 매출은 14.7% 늘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소비 권력이 베이비붐 세대에서 밀레니얼 세대로 이동하면서 프리미엄 시장이 더욱 활성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