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한일 경제전쟁] 강경화 "외교당국간엔 아무리 어려워도 소통해야"

방콕서 아세안회의 참석 뒤 귀국…"공식·비공식 대화 스케쥴 있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일 "외교 당국 간에는 아무리 상황이 어려워도 소통을 이어나가야 되는 것이 저희의 과제"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연쇄 회의에 참석한 후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일본과의 대화 계획과 관련, "비공식, 공식적으로 이어진 스케줄들이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강 장관은 "어차피 강제징용 판결이라는 어려운 문제를 놓고 (일본과) 소통하고 있었고, 그 부분도 해법을 찾기 위해서 소통을 이어나가야 할 과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 정부의 보복 조치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 "저희로서는 엄중한 상황 속에서 일본이 우리의 안보 문제를 거론하면서 이번에 조치를 취하지 않았나. 우리도 한일 간에 안보의 틀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미국의 반응과 관련, "거기에 대한 (미국의) 답은, 일단은 구체적인 반응은 없었다"고 그는 덧붙였다.강 장관은 전날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서 GSOMIA 중단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미·일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일본 외무성 차관급 인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하며 "무례하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선 "그런 발언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일본 정부 고위 외교당국자의 발언이라고 볼 수 없을 만큼 국제 예양과 상식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오늘 오후 외교채널을 통해 일본 측에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교도통신에 따르면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 부(副)대신은 전날 BS후지 프로그램에서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비판한 문 대통령 언급에 대해 "'도둑이 뻔뻔하게 군다'(적반하장)는 품위 없는 말을 쓰는 것은 정상적인 것은 아니다(異常だ)"라며 "무례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