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한일 경제전쟁] 시민 1만5천명 모여 "국민 힘으로 새역사 쓰자"(종합2보)

아베규탄시민행동·흥사단·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도심서 일본 규탄 집회


시민사회단체들이 3일 잇따라 집회를 열고 일본이 수출심사 우대 대상인 '백색 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한 결정을 규탄했다.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한국 YMCA 등 전국 68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이날 오후 7시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역사 왜곡, 경제 침략, 평화 위협 아베 규탄 3차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주최 측 추산 1만5천명의 시민이 행사에 참여했다.

시민들은 불매운동에 동참한다는 메시지가 담긴 티셔츠를 맞춰 입고 '독립운동은 못 했지만 불매운동은 해야 한다', '아베 정권 규탄한다, 강제노역 사죄하라'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었다.

시민행동은 "우리는 일본에 의해 강제 동원돼 부당하게 노동착취를 당했던 조선인들을 기억한다"며 "100년 전 가해자였던 일본이 다시 한국을 대상으로 명백한 경제 침략을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이들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에 대해 "침략과 식민지배의 역사를 반성하기는커녕 동아시아 평화 체제의 시대적 추세에 역행해 군사 대국화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결정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정부에 "일본과의 군사정보 보호 협정을 즉각 파기하고, 일본이 화해치유재단에 출연한 10억엔을 반환해 한일 위안부합의 파기를 확정하라"고 촉구했다.

사회를 맡은 서울겨레하나 권순영 운영위원장은 "휴가철이고 날씨도 덥지만 지난주 집회에 참여한 5천명보다 3배 많은 시민이 오늘 이 자리에 오셨다"며 감사를 표했다.시민행동은 이날 촛불을 든 시민들을 '21세기 신 독립군'이라고 부르며 단결을 촉구하기도 했다.

시민들은 '친일파를 청산하자, 아베정권 규탄하자', '국민의 힘으로 새 역사를 쓰자' 등 구호를 외치며 힘을 보탰다.

행사 중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증언이 담긴 영상이 재생되자 촛불을 든 채 지켜보던 시민들은 안타까운 마음에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문화제를 마친 뒤 참여자들은 조선일보의 논조를 규탄하며 조선일보사 앞까지 행진했다.

이들은 집회 장소 인근 주한일본대사관이 입주해 있는 건물 앞에 멈춰 '한일군사정보협정 폐기하라'라고 쓰인 대형 현수막을 펼치는 것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조선일보사 앞까지 이동한 뒤에는 건물 앞에 '친일찬양 범죄현장 접근 금지', '일본신문 조선일보 폐간'이라고 적힌 경고 띠를 펼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이날 오후 2시께에는 흥사단이 주한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사를 부정하고 국제질서를 무너뜨리는 아베 정권을 규탄한다"고 외쳤다.

이들은 "일본은 한일 관계를 극단으로 내모는 무모한 조치를 감행했다"며 "이는 한국에 대한 전면전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100년 전 3.1운동으로 항거했듯이, 일본에 대해 단호한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며 "아베 정권은 일본이 저지른 반인륜적 폭거에 대한 반성·사과·배상 없이는 국제사회의 정상적 일원이 될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흥사단은 "일본의 조치는 과거사 문제와 법원 판결을 정치·경제·안보와 연계시킨 전례 없는 조치"라며 "한일 관계에서 나아가 세계 질서와 평화를 깨뜨리는 위험한 행위"라며 세계 시민의 연대를 요청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과 국민주권연대는 이날 오후 4시 30분께 공동으로 '반(反)일·반(反)자한당 범국민대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정부의 대(對)일본 강경 대응을 지지하며 "더 강력하게 대응하라"고 요구했다.또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제 앞잡이 자유한국당은 해산하라"고 외치며 국민이 단결해 반일 운동에 나서자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