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조혜련, 이혼 후 자취 감춘 이유는?

'마이웨이' 조혜련, 이혼 후 극단적 생각까지…
'마이웨이' 조혜련 "중국에서 1년간 지내며 혼자 있었다"
조혜련 이혼 / 사진 = '마이웨이' 방송 캡처

'마이웨이' 조혜련이 과거 이혼 후 자취를 감췄던 이유를 전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개그우먼 조혜련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조혜련은 이혼의 아픔을 떠올렸다. 조혜련은 "1998년에 결혼해서, 2011년에 이혼했다. 세상을 살다보면 예기치 못한 일들이 있지 않나. 저 같은 경우는 잘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는데, 아이들 때문에 많은 시간을 버텼다. 사적인 부분이라 다 말할 수는 없지만 모든 것을 감수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조혜련은 결혼 13년만에 이혼을 한 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외부와의 연락도 모두 끊었던 이유에 대해 말했다.조혜려는 "웃음을 주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책임감이 컸다. 사람들에게 저의 슬프고 힘든 모습을 보여주기 싫었다. 그 당시에 극단적인 생각도 생각했다. 그래서 동생이 있는 중국으로 가서 한국사람이 아예 없는 곳에서 1년 정도를 지냈다"고 힘들었던 과거를 돌이켰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