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교육청, 28일 유치원 폐원 대비 긴급회의…대응체계 점검

한유총, 30일 대책회의…휴원 등 집단행동 여부 분수령 될 듯

사진=연합뉴스

사립유치원 폐원과 원아모집 중단 가능성에 대비해 교육부와 전국 교육청이 긴급 상황점검 회의를 연다.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은 28일 '제1차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교육부는 앞서 유아 학습권 보호와 2019년 국·공립유치원 1천 학급 확충, 사립유치원에 국가회계시스템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유치원 공공성 강화 방안을 내놨다.

이를 이행하기 위해 교육부와 교육청들은 각각 박춘란 차관과 시·도 부교육감들을 단장으로 하는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을 꾸렸다.

추진단은 최근 일부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모집보류·폐원을 통보함에 따라 28일 회의에서 모집중지·폐원 현황, 유아 학습권 보호 체계 등을 점검하고 국·공립유치원 확충 방안과 시·도별 유치원 공공성 강화 추진전략 등을 논의한다.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 사립유치원 가운데 7곳이 원아모집 중단을 학부모에게 통보했고 9곳은 폐원 예정을 안내했다.

특히 30일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대책회의를 열 예정이어서 집단행동 여부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교육부는 일방적 폐원과 집단휴업 등을 한 유치원은 엄중히 조치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사립유치원이 교육기관으로 다시 세워지는 과정에서 많은 진통이 예상되지만 정부는 국민과 한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며 "급작스러운 폐원·휴업·모집중단이 발생하면 원아를 인근 국·공립유치원에 보낼 수 있게 조치하고 있으므로 학부모님들께서는 정부를 믿고 안심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