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관 "사기 사건으로 160억 빚, 현재 90% 탕감"


가수 송대관이 160억 빚 중 현재 90% 가량을 탕감했다고 밝혔다.

오늘(7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를 통해 송대관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지난 2013년 사기사건에 휘말리며 방송가를 떠났던 송대관. 다행히 2015년 무죄 혐의를 받았지만 160억의 빚을 떠안고 말았다.그는 “지금의 나를 만든 것은 젊은 시절 노래밖에 몰랐던 나를 물심양면으로 뒷바라지 해 준 아내가 있었다”고 말하며 아내의 빚을 모두 갚아 냈던 이야기를 들려준다.

송대관은 우선 아내가 나쁜 마음을 먹지 않도록 살뜰히 보살폈다고 회상한다. 어느 날 부터인가 어딘지 모르게 불안한 아내가 걱정됐던 그는 “빚을 갚기 위해 밤낮없이 일하는 와중에도 하루에도 수십 번의 연락을 취해 “여보, 그렇게 마음 약한 짓 하지 마. 그러면 나는 더 힘들어져”라고 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아내는 정말 세상을 포기하려고 생각했었다고 말하더라”라고 회상한다.

당시 빚을 갚기 위해, 살던 집을 팔고 월세살이를 시작한 송대관. 그는 70세가 넘은 나이에도 하루 5개의 행사를 소화하기 위해 밥은 삼각김밥으로 해결하고 차 안에서 쪽잠을 자며 4년의 세월을 보냈다고 말한다.

현재, 그는 빚의 90%를 탕감하고, 성실한 모습으로 회생절차에서 졸업했다고 밝힌다. 그리고 월세살이를 청산,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가게 됐다고 전한다.힘겨웠던 4년의 세월을 보내고 인생 2막을 준비중인 송대관의 이야기는 이날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