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문재인 정부 인사 '참여정부·호남·86세대' 주축

< 사무실 출근하는 이낙연 총리 후보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를 위해 14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사무실에 출근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인사들의 면면을 보면 노무현 정부와 호남, 86세대 등 세 가지 특징이 눈에 띈다.

국무총리 후보자와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그리고 청와대 핵심 참모진에 노무현 정부와 직간접적으로 인연을 맺은 사람이 여럿 있다. 호남 출신과 86세대가 중용된 것도 특징이다.

주영훈 신임 경호실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10여 년간 보좌하고 퇴임 뒤에는 봉하마을로 가서 전직 대통령팀장을 맡았다. 노 전 대통령 서거 후에도 봉하마을을 지키며 권양숙 여사의 비서실장으로 일했다.조현옥 인사수석은 노무현 정부 초기 고위공직자 인사검증자문회의 위원으로 활동했고,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으로 있을 때인 2006~2007년 청와대 인사수석실 균형인사비서관을 맡았다.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는 1980년 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에 들어가 노무현 정부 때인 2006년 11월 국정원 3차장에 임명됐다.

이낙연 총리 후보자도 2002년 노 대통령 당선인 시절 대변인을 한 인연이 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노무현 정부 때 외교통상부 장관을 지낸 윤영관 서울대 명예교수의 친동생이다. 14일 임명된 김수현 사회수석도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비서관을 지냈다.

출신 지역별로 보면 국정운영의 ‘투톱’이라고 할 수 있는 총리 후보자와 대통령 비서실장이 호남 출신이다. 이 총리 후보자는 전남 영광, 임종석 비서실장은 전남 장흥 출신이다. 윤 국민소통수석도 전북 전주에서 자랐다.1980년도 학번이고 60년대생인 ‘86세대’가 요직에 배치됐다. 1966년생인 임 비서실장을 비롯해 1965년생인 조국 민정수석이 대표적이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