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롯데월드가 진행한 대학생 할인 행사의 대상 요건이 갑자기 변경돼 큰폭의 할인을 해주고도 비난을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일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60% 할인해 주고 욕먹는다는 롯데월드 이벤트'라는 게시글이 등록됐다. 글에 따르면 롯데월드는 지난달 31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어드벤처 자유이용권을 정가보다 60% 저렴한 2만4000원에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당초 할인 대상이 대학생·휴학생 등 동반 3인까지 가능했지만 대학생·휴학생 등 15인 이상으로 바뀐 것이란 게 글쓴이 측 주장이다.

게시물에는 해당 이벤트와 관련해 글쓴이가 롯데월드 측에 문의한 내용이 담겨있다. 롯데월드 측은 "우대행사 인원수가 변경돼 15인 이상일 경우 할인이 가능하다"며 "전부 대학생이어야 하며 학생증을 지참해야 할인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SNS에서는 할인 이벤트 받을 수 있는 방법이 공유됐다. SNS에 친구를 태그하며 "너 친구 7명만 데리고 와라"라며" 내가 6명 데리고 가면 할인 헤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전략이다. 할인 이벤트에 대한 불만도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롯데월드 측은 수정 전 이벤트 요건이 잘못 표기됐다는 입장이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처음부터 대학생 단체 15인 이상 대상의 프로모션이었다"라며 "혜택 표기가 동반 3인으로 오기가 있어 이를 다시 바로잡는 과정에서 혼선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이벤트는 홈페이지에 따로 게시하는 내용이 아닌 일회성 이벤트로 대학교 등 특정 기관에 게시했다"며 "수정된 내용을 다시 게재해달라고 요청했던 내용이라 별도로 오기 관련 공지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