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 뜬 은하수…5만개 비즈가 빚은 '빛의 향연' [이선아의 걷다가 예술]
서울 장충동 호텔신라는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급 호텔을 꼽을 때 항상 첫손에 드는 곳이다. 최근 몇 년 사이 ‘6성급’이라고 스스로 칭하는 호텔이 여럿 나왔지만, 명품 호텔이 갖춰야 할 디테일에서 호텔신라를 따라잡은 곳은 거의 없다.

로비에 있는 7m 너비의 초대형 샹들리에(사진)는 호텔신라의 품격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상징물이다. 호텔신라를 방문한 사람들마다 찍는 ‘인증샷’의 배경이 되는 이 샹들리에 이름은 ‘조합체(An Aggregation) 130121’이다. 박선기 작가(56)가 제작했다. 연약한 투명 낚싯줄에 몸을 맡긴 5만여 개의 아크릴 비즈는 가볍게 몸을 움직이며 조명 빛을 반사한다. 그 아름다움에 넋 놓고 바라보게 된다. 은하수가 따로 없다.

이 작품이 처음 호텔신라 로비에 걸린 건 2006년이다. 2013년 호텔을 리뉴얼하면서 작품의 전체적인 모양도 약간 바꿨다. 작품 제목에 붙은 숫자 ‘130121’은 박 작가가 수정한 모습을 그린 날짜다.

한국 최고 호텔의 로비를 장식한 뒤 박선기의 인기는 더욱 높아졌다. 로비를 아름답게 꾸미고 싶은 건물주들이 앞다퉈 그를 찾았다. 대표적인 곳이 2년 전 여의도에 들어선 고급 백화점 더현대서울이다. 백화점 중심을 관통하는 ‘조합체 180609’가 그의 작품이다. 동그란 비즈가 유리천장을 통해 들어오는 자연광을 만나 반짝인다.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서울 용산 사옥 1층에도 그가 만든 작품이 놓여 있다.

박선기의 손에 처음부터 비즈가 놓였던 건 아니다. 그는 원래 ‘숯의 작가’로 불렸다. 지금도 그의 대표작 목록에는 ‘낚싯줄에 매달린 숯’이 적혀 있다. 박선기에게 숯은 자연을 상징하는 소재다. 사람이 사는 건축물에 숯을 매다는 것은 인간과 자연의 만남을 뜻한다. 그는 이런 작품으로 ‘살아있는 수묵화를 그린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6년에는 ‘김종영 조각상’도 받았다. 한국 현대조각의 거장 고(故) 김종영 선생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그러다 그는 낚싯줄에 숯 대신 아크릴 비즈를 엮기 시작했다. 어두운 곳에선 숯이 잘 안 보이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비즈 작품을 처음 선보인 곳이 호텔신라였다. 당시만 해도 호텔 로비는 조도를 낮추는 게 일반적이었는데, 호텔신라와 박선기는 반대로 이 작품을 통해 로비를 환하게 밝히기로 했다.

무엇을 매달든, 박선기 작품에는 공통점이 있다. 평범한 재료들을 차곡차곡 쌓아 거대한 에너지로 만든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의 작품은 가까이서 재료를 하나하나 볼 때의 느낌과 멀리서 전체적인 모습을 볼 때의 느낌이 완전히 다르다. 세상사 모든 것은 어떤 시선으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는 걸 보여준다.

공간과 호흡하는 것도 박선기 작품을 매력적으로 만들어주는 요소다. 형태가 고정된 일반적인 조형물과는 달리 그의 작품은 약한 바람 한 점에도 흔들린다. 우리 곁을 가득 채우고 있지만, 눈에는 보이지 않는 공기의 흐름을 작품에 담아낸 것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