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대철 한경디지털랩 기자
사진=임대철 한경디지털랩 기자
20년간 브랜딩 컨설팅 전문가로 일해온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52)는 자타공인 자전거 마니아다. 잦은 야근에 시달릴 때마다 한밤중 미니벨로를 타고 서울 도심을 유유히 달리는 건 인생의 오아시스 같았다. 곧 로드 바이크에도 입문했다. 자전거의 매력에 빠져 새로운 모델이 나올 때마다 사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지만 몇천만원에 달하는 가격은 월급쟁이에게 늘 부담이 됐다. 선뜻 지갑을 열기가 어려워 1~2년 지나 가격이 떨어질 때까지 기다리기 일쑤였다. 막상 구매해도 골치아픈 일이 많았다. 겉으로 보기엔 멀쩡해도 내부에 금이 가거나 파손된 자전거가 많았다. 그러다 생각했다.

‘왜 자전거는 중고차처럼 쉽게 팔 수 없을까. 공식 인증 제도를 만들면 어떨까.’

그는 ‘중고 자전거 공식 인증 제도’를 만들었다. 병원에서나 쓰는 X레이를 활용해 자전거 속을 들여다보고 전문가가 61개 항목을 진단하는 프로그램이다. 2017년 다니던 회사를 관두고 서빙고동 한 지하창고에 사무실을 열었다. 주변 사람이나 투자자들은 “자전거 시장도 작은데 그보다 더 작은 중고 인증 사업이 무슨 돈이 되겠냐”며 등을 돌렸다. 하지만 자전거 마니아들은 열광했다. 마침 코로나19 확산으로 실내보다 야외 활동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1000만원대 초고가 자전거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현재 개인 간 거래 비율은 70%에 달하며, 중고 자전거 인증 판매를 통해 이 회사는 올해 매출이 지난해보다 150% 증가한 50억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금까지 98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김 대표는 올 2월 자전거 특화 거래 시스템을 인정받아 중고나라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그의 아이디어 페달은 멈추지 않고 있다. 자전거를 탈수록 포인트를 쌓아주는 ‘탄소 계산기’를 선보여 탄소배출권 거래 플랫폼으로 진화 중이다.
“테슬라 기사 보고 사업 대전환”
자전거 중고 인증 플랫폼을 선보인 김 대표는 2021년 1월 우연히 ‘테슬라가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는 신문 뉴스 한 줄을 봤다. 그 기사의 핵심은 테슬라가 전기차를 팔아 이익을 낸 게 아니라는 것. 당시 테슬라는 운전자들이 전기차를 끌면서 모은 탄소배출권을 팔아 이익을 냈다.

“테슬라의 아이디어를 자전거에도 접목하면 재미있겠다고 생각했어요. 자전거를 활용해 세상에 없던 친환경 사업 모델이 가능할 거라고 확신했죠.”

사업을 실현하는 게 쉽지는 않았다. 자동차는 역사가 길어 다양한 운전 자료가 있었지만 자전거에 대한 데이터는 전무했다. 자전거를 이용하면 탄소를 얼마나 줄일 수 있는지에 대한 공신력 있는 수치 자료가 필요했다. 그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에 자전거 탄소배출 거래에 대해 자문을 구했다. 글로벌 기업 월마트와 보잉, 스레드업 등을 컨설팅한 미국 시프트어드벤티지와 손잡고 자전거 탄소배출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처음부터 국내를 넘어 글로벌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 진출을 노렸다.

야심 차게 ‘탄소 계산기’를 선보였지만, 사람들은 또다시 비웃었다. 투자자들은 “겨우 중고 자전거 거래 사업이 본궤도에 올라갔는데 다른 데 신경 쓰지 말고 본업에 더 집중하라”고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자전거 탈수록 쌓이는 포인트
라이트브라더스 앱을 켜고 자전거를 타면 모든 운행 거리가 저장된다. 글로벌 라이딩 기록 앱인 ‘스트라바’와 연동해 전 세계 어디에서든 이용할 수 있다. 자전거를 타면서 아낀 탄소배출 저감량은 아카이브에 저장된다. 이 수치는 매일매일 홈페이지에 업데이트된다. 지금까지 나무 약 2만 그루가 흡수할 수 있는 탄소량을 모았다. 이렇게 모은 탄소배출권을 기업에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테슬라의 수익 모델과 달리 그는 이용자들과 수익을 나누기 위해 ‘스윗스웻’ 포인트를 도입했다. 자전거를 탈수록 돈을 버는 M2E(Move to Earn) 시스템이다. 예를 들어 10㎞를 타면 500포인트(현재 11월 기준)가 쌓인다. 포인트는 한국거래소(KRX)의 ‘KAU23’ 배출권 가격이 기준이다. 가격이 오를수록 포인트 적립률도 높아진다. 포인트를 통해 앱에서 자전거 관련 용품을 살 수 있다.

“환경을 지키자는 거창한 슬로건 없이 이용자에게 눈에 보이는 혜택을 주는 것만으로도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라이트브라더스가 서울시, 롯데마트와 함께 연 재생자전거 팝업스토어.
라이트브라더스가 서울시, 롯데마트와 함께 연 재생자전거 팝업스토어.
황당하다고 비웃음을 샀던 사업 모델에 대기업이 먼저 손을 내밀었다. 롯데는 3회에 걸쳐 38억원의 전략적 투자를 했다. 롯데마트와 재생 자전거 팝업 매장을 열고, 롯데호텔과는 자전거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계열사와의 협업도 활발하다. 다른 기업들과 포인트 제휴 협약도 추진 중이다. 자전거를 타면서 모은 포인트로 영화 감상이나 쇼핑을 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글로벌 탄소배출권 거래 플랫폼 도약”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가 지난달 4일 열린 ‘신한퓨처스랩 재팬’에서 일본 투자자들에게 기업 소개를 하고 있다.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가 지난달 4일 열린 ‘신한퓨처스랩 재팬’에서 일본 투자자들에게 기업 소개를 하고 있다.
한국의 작은 중고 자전거 업체가 ‘탄소배출권 거래 플랫폼’으로의 변신을 꿈꾼다는 소식에 글로벌 벤처캐피털(VC)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해 미국 법인을 냈고 샌프란시스코와 보스턴 등으로 사업 진출을 꾀하고 있다. 달러가 강세를 보이자 한국의 중고 자전거를 미국으로 역수출하는 사업도 추진 중이다. 최근에는 미즈호파이낸셜그룹, 신한은행 일본, 창업진흥원이 후원하는 ‘신한퓨처스랩 재팬’에 선정됐다. 일본 진출을 위해 현지 기업과 다각도로 파트너십을 형성하고 있다.
"자전거 타며 모은 탄소 팝니다"…황당 아이디어에 대기업 줄섰다
라이트브라더스는 올해 서울 잠수교 세빛섬에 새 둥지를 텄다. 서울하면 가장 먼저 떠오는 게 한강이고, 그중 잠수교는 강남~강북을 자전거로 잇는 라이더들의 메카이기 때문이다.

“기업의 브랜딩은 단순히 멋있는 문구나 로고, 폰트와 굿즈가 핵심이 아닙니다. 지금까지 쌓은 스토리가 있어야 하죠. 라이트브라더스는 이제부터 진짜 브랜딩을 써내려가려고 합니다.”

방준식 기자 silv000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