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긋불긋 막바지 단풍길 걷고,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풍경 감상
제주 '최남단 방어 축제'·파주 임진각 '장단콩 축제'에도 인파

11월 마지막 주말인 26일 중부지방과 전북내륙, 경북내륙에 한파특보가 발효되고 대부분 지역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졌다.

성큼 다가온 초겨울 날씨에도 전국 곳곳의 유명 산과 관광지에는 막바지 가을 정취를 느끼려는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잇따랐다.

'가는 가을이 아쉬워'…쌀쌀한 날씨에도 유명산·관광지 '북적'
단풍이 막바지 절정을 이룬 전북 정읍 내장산에는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많은 방문객이 몰려 만추의 절경을 감상했다.

대구 팔공산과 비슬산, 영주의 소백산에서도 두툼한 점퍼를 걸친 등산객들이 등산로를 걸으며 가는 가을을 아쉬워했다.

충남 공주 계룡산 국립공원 동학사와 갑사, 수통골 등에도 이날 오후 1시 기준 6천여 명이 찾아 빨갛고 노랗게 물든 단풍길을 걸었다.

속리산 국립공원에는 오후 2시 기준 4천900여 명이 입장해 법주사와 세심정을 잇는 세조길을 거닐며 저물어가는 가을 산사의 정취를 만끽했다.

전주 한옥마을에서도 한옥을 곱게 차려입은 관광객들이 붉게 물든 단풍과 노란 은행나무 잎, 고즈넉한 한옥이 빚어낸 가을 풍경을 감상했다.

'가는 가을이 아쉬워'…쌀쌀한 날씨에도 유명산·관광지 '북적'
해안 명소인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에는 150년 된 해송 숲과 동해 기암괴석을 구경하고, 지난해 개통한 출렁다리를 체험하려는 시민들이 몰렸다.

인근 장생포 고래문화특구에도 관람객들이 찾아와 1960∼1970년대 장생포 동네 풍경을 재현한 '장생포 옛마을'을 구경하고, 고래생태체험관과 모노레일 등 체험시설을 즐겼다.

안동 하회마을, 경주 보문단지 등 경북 곳곳의 명소도 관광객들로 붐볐다.

옛 대통령 별장인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청남대에는 이날 오후 2시까지 2천여 명의 방문객이 찾아 대통령기념관 등을 관람하고, 대청호 주변을 거닐었다.

'가는 가을이 아쉬워'…쌀쌀한 날씨에도 유명산·관광지 '북적'
포근한 날씨가 이어진 부산에서는 시민들이 백사장에 돗자리를 펴고 앉아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휴일 여유를 만끽하기도 했다.

인천 차이나타운을 찾은 나들이객들은 중국 음식을 먹거나 길거리 상점 등을 구경하면서 이국적인 정취를 즐겼다.

대전의 도심 속 테마공원인 오월드와 경기 용인 에버랜드에도 가족·친구·연인 등이 방문해 놀이기구를 타거나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쌓았다.

용인 한국민속촌에서는 겨울 축제 '추억의 그때 그 놀이'가 열렸다.

방문객들은 '만남의 광장'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고 '극장 피키디리' 체험 존에서 명작 티켓을 만들며 시간을 보냈다.

도심 휴식 공간인 울산대공원과 태화강 국가정원, 수원 광교호수공원과 화성 동탄호수공원 등에도 자전거를 타거나 산책하며 건강을 다지는 시민들이 눈에 띄었다.

'가는 가을이 아쉬워'…쌀쌀한 날씨에도 유명산·관광지 '북적'
지역 특색을 느낄 수 있는 축제도 곳곳에서 열렸다.

제주 모슬포항 일대에서는 제주의 대표 겨울 축제인 '최남단 방어축제'가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려 많은 인파가 축제장에 몰렸다.

방문객들은 제철 방어를 맛보고, 방어 맨손 잡기, 어시장 경매, 가두리 낚시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경기 파주시 임진각은 장단콩 축제 마지막 날을 즐기러 온 방문객으로 붐볐다.

이 축제는 그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축소됐다가 올해 4년 만에 정상 개최됐다.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은 축제장을 찾아 콩 타작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즐기고 서리태와 백태 등 다양한 장단콩을 저렴하게 사 갔다.

(형민우 전지혜 신민재 최영수 박주영 김도윤 황수빈 천경환 허광무 박성제 김솔 기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