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불안장애, 질환이라는 인식 부족
혼자 정신과 가면 진료 거부, 제도적으로도 청소년 정신질환 해결 어려워
전문가 "가정 차원에서 더 관심을"

"전쟁 나면 어떡하지?" "집에 불이 나면 어떡하지?" "길 가다가 사고 나면 어떡하지?"
이처럼 자녀가 일상에서 끊임없이 걱정을 표현하면 범불안장애를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범불안장애는 불안장애의 일종으로 다양한 일상적인 주제에 대해 명백한 근거 없이 지나치게 걱정하는 정신 질환이다.

일상적인 불안은 정상 반응이다.

시험을 앞둔 수험생의 불안이나 코로나 감염에 대한 기저질환자의 걱정 등은 자신을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범불안장애는 일상적인 불안과 달리 사소한 일에도 극도로 우려하며 불안을 스스로 조절하지 못하는 특징을 보인다.

6개월 이상 과도한 걱정과 함께 피로감, 집중력 저하, 복통, 가슴이 답답한 증상 등이 동반된다면 범불안장애로 의심해 의사를 만날 필요가 있다.

범불안장애를 방치할 경우 우울증, 공황장애, 알코올 의존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인턴액티브] 걱정이 많은 우리 아이…"범불안장애 의심해보세요"
특히 범불안장애는 불안장애 중 청소년에게 가장 흔히 나타나는 장애다.

임수진 인천가톨릭대 간호대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의 경우 전체의 11.2%가 범불안장애 고위험군에 속한다.

그런데도 범불안장애는 가정 내에서 정신질환이라기보다 예민한 성격으로 치부되거나 쓸데없는 걱정을 한다며 타박받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인턴액티브] 걱정이 많은 우리 아이…"범불안장애 의심해보세요"
청소년들이 자신의 불안을 정신질환으로 생각하여 정신과로 간다고 하더라도 거부당하는 경우가 많다.

청소년 인권 단체 '아수나로'가 지난해 9월 부산 지역 내 정신건강의학과 의원급 의료기관 108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6%가 보호자 동의나 동행 없이는 진료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아수나로 관계자는 "정신과 진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탓에 보호자가 약 봉투를 보고 정신과에 항의하러 가는 경우가 있다"며 "진료 거부는 불법이지만 의사 입장에서는 보호자와의 논쟁을 사전에 회피하기 위해 혼자 오는 청소년의 진료를 거부하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인턴액티브] 걱정이 많은 우리 아이…"범불안장애 의심해보세요"
제도적으로도 청소년들의 정신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기 부족하다는 진단이 있다.

국회입법조사처에서 2021년에 공개한 '아동ㆍ청소년의 정신건강 현황, 지원 제도 및 개선 방향' 보고서는 청소년 정신건강에 특화된 정책을 찾아보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WEE 클래스ㆍ센터 내 정신건강 전문 인력 고용 지원 부재(교육부) ▲상담센터 내 정신건강 인력 전문성 부족(여성가족부) ▲아동 및 청소년에 특화된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 부족(보건복지부) 등을 지적했다.

각 부처에 확인해본 결과 보고서에서 지적된 내용은 여전히 보완되지 않았다.

이처럼 청소년 범불안장애는 개인적ㆍ제도적으로 해결하기 힘들어 가정 내 관심이 필요하다.

서호석 대한불안의학회 이사장은 "범불안장애는 동반 질환이 발병할 때까지 인식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청소년에게 범불안장애 의심 증상이 보일 때는 가정 차원에서 더욱 관심을 기울여 다른 질환으로 이어지기 전에 정신과 진료를 받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