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박한 땅에서 움튼 시대정신"…문화예술계 116명 축사
故이어령 창간 문예지 '문학사상' 50주년…600호 특대호 발간
고(故)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이 창간을 주도한 월간 문예지 '문학사상'이 다음 달 1일 600호 기념 특대호를 발간한다.

1972년 10월 통권 1호를 펴낸 지 50년 만이다.

문학사상은 "1972년 10월, 척박한 땅에서 움튼 한 권의 시대정신은 반세기 동안 꿋꿋이 같은 자리를 지켜냈다"며 "2022년 10월, 이제 육백 번째 문을 연다"고 밝혔다.

문학사상은 현대문학, 창작과비평 등과 함께 한국 문학계를 이끈 대표 문예지로 반세기를 보냈다.

이어령 전 장관이 창간호를 시작으로 13년간 주간을 맡았다.

600호에는 처음 마음을 새기고자 통권 1호의 창간사를 첫 페이지에 실었다.

창간사는 "상처진 자에게는 붕대와 같은 언어가 될 것이며, 폐를 앓고 있는 자에게는 신선한 초원의 바람 같은 언어가 될 것이며, 역사와 생을 배반하는 자들에겐 창끝 같은 도전의 언어, 불의 언어가 될 것이다"였다.

문학사상이 50년간 담아온 주요 콘텐츠도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다.

알렉산드르 솔제니친, 게오르규, 마르케스 등의 모습과 문학사상에 최초 공개된 이상의 미공개 사진, 김소월의 자필 유고시, 박두진의 미발표 시, 조지 오웰의 사진첩, 김동리와 권환의 단편소설, 채만식의 희곡 등을 발굴한 지면을 실었다.

문학인을 비롯한 문화예술계 인사 116명의 축사와 함께 이근배, 오탁번, 신달자, 강은교, 나태주 등이 600호를 축하하며 쓴 축시도 수록했다.

유세영, 정호승, 윤대녕 등 문학사상과 오랜 인연과 특별한 기억이 있는 이들의 회고담, 문학사상 출신 문인들의 작품도 담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