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가해 승려 생활하다가 '목탁조'로 등단…'국수'·'풍적' 등 대표작
비극적 가족사·종교적 경험 녹여…'만다라' 임권택 감독 영화로도 제작
'만다라' 김성동 작가 별세…근현대사·불교적 구도 천착(종합2보)
장편 '만다라'와 '국수'로 유명한 김성동 작가가 25일 오전 건국대충주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5세.
김성동과 가까이 지낸 후배 작가 안모 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지난 몇 개월간 암 투병을 하시다가 오늘 오전에 세상을 떠나셨다"고 전했다.

1947년 충남 보령 출생인 고인은 유가(儒家)에서 한학을 공부하며 성장했다.

1964년 서울 서라벌고등학교를 중퇴하고 1965년 도봉산 천축사로 출가해 10년가량 수행자의 삶을 살았다.

남로당 활동을 한 아버지로 인해 연좌제 족쇄가 채워져 정상적인 삶을 포기했으며 방황 끝에 탈출구로 문학을 선택했다.

1975년 '주간종교'에 첫 단편 소설 '목탁조'가 당선되며 등단했다.

정식 승적이 없었던 고인은 당시 소설 내용을 문제 삼은 조계종으로부터 '승적이 있는 것으로 간주해 제적한다'는 통고를 받기도 했다.

1976년 환속한 그는 1978년 '한국문학'에 중편 소설 '만다라'로 당선됐으며, 이 작품은 이듬해 장편으로 개작해 출간되면서 문단에서 주목받았다.

'만다라'는 출가 6년째 '병 속의 새'라는 화두를 풀지 못하던 수도승 법운이 지산이라는 파계승을 만난 뒤 수도 생활에 변화를 맞는 과정을 그렸다.

법운의 수행과 방황을 통해 한국 사회 병폐와 세속적인 불교를 비판한 작품으로 1970년대 이문열의 '사람의 아들'과 함께 주목받았다.

1981년 임권택 감독이 동명 영화로 제작했으며 배우 안성기가 법운 역을 연기했다.

1992년 프랑스를 시작으로 해외에 번역 출간되기도 했다.

창작에 꾸준히 전념한 고인은 '엄마와 개구리', '먼산', '별' 등의 단편과 '피안의 새' 등 중편을 잇달아 발표했다.

'문예중앙'에 '풍적'을 연재하다가 중단하기도 했다.

'만다라' 김성동 작가 별세…근현대사·불교적 구도 천착(종합2보)
또 다른 대표작으로는 '국수'(國手)와 '꿈'이 있다.

'국수'는 1991년 문화일보 창간호에 연재를 시작한 이후 27년 만인 2018년 6권으로 완간했다.

'국수'는 임오군변(1882)과 갑신정변(1884) 무렵부터 동학농민운동(1894) 전야까지 각 분야 예인과 인걸이 한 시대를 풍미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꿈'은 1999년부터 2000년까지 '불교신문'에 연재한 소설로 젊은 승려 능현과 여대생 희남의 꿈결같이 애틋한 사랑과 구도의 문제를 다룬 작품이다.

고인은 2019년 해방 공간에서 좌익운동에 투신한 부모와 연좌제에 시달린 가족사를 고백하는 자전적 단편 세 편을 묶어 소설집으로 내놓기도 했다.

문학평론가이자 '국수'를 출간한 임우기 솔출판사 대표는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가족사적인 비극과 불교와 유교를 하나로 통합해 독특한 문법 속에서 녹여낸 작가"라고 설명했다.

고인의 지인들은 부고에서 "한국 문학사에 길이 남을 작품을 남기셨다"며 "그동안 남북 분단과 가족사로 고생 많이 하셨는데 이제 편히 영면하시기를 빈다"고 전했다.

생전 이태준문학상(2016), 현대불교문학상(2002·1998), 신동엽창작기금상(1985) 등을 받았다.

빈소는 건국대충주병원 장례식장 5호실, 발인은 27일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