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대국민 참회' 요구도…피해자 박정규 씨, 경찰 출석해 피해 진술
불교단체들 '승려 집단폭행' 대책위 출범…"일벌백계해야'
불교계 단체들이 최근 서울 강남구 봉은사 앞에서 벌어진 '승려 집단폭행' 사건 대응을 위해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와 신대승네트워크, 조계종 민주노조 등이 구성한 '8·14 봉은사 승려 특수집단폭행 대책위원회'는 31일 봉은사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폭행 가담 승려들의 처벌과 조계종단의 사과 등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낸 출범 선언문에서 "집단 폭행사건이 발생한 지 2주가 지났음에도, 폭행에 가담한 승려 1명만 참회문을 남기고 지방으로 내려갔을 뿐, 봉은사 주지와 조계종단은 어떠한 조치도, 책임도 지지 않고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불자들은 폭력으로 불살생의 계를 파하고, 승가의 위의(威儀)를 훼손하며, 한국불교의 비폭력, 평화의 이미지와 사회적 신뢰를 땅에 떨어뜨린 폭행 가해 승려들에 대해 종헌 종법에 따라 신속한 조사와 일벌백계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불교단체들 '승려 집단폭행' 대책위 출범…"일벌백계해야'
또 "봉은사는 조계종 총무원의 직영사찰"이라며 "사회적 물의에 대한 책임을 지고 조계종 총무원은 대국민, 대불자 참회를 해야 할 것이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집단 폭행에 가담한 승려가 소속된 봉은사 주지를 향해서도 거취 표명과 종단의 조치를 요구했다.

이 단체는 회견 뒤 서울 강남경찰서를 방문해 경찰의 신속한 조사를 촉구하는 항의서한을 민원실에 전달했다.

지난 14일 봉은사 일주문 앞에서는 조계종 해고 노조원 박정규 씨가 자승 전 총무원장의 종단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하려다 봉은사 국장 A스님 등 승려 여러 명에게 집단 폭행을 당하고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물을 뒤집어썼다.

A스님 등 승려 3명을 특수상해 혐의 등으로 고소한 박씨는 이날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피해자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