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수니스트 김민주

바수니스트 김민주

바수니스트 김민주(26)가 프라하 봄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바순 부문 1위에 올랐다.

14일 금호문화재단에 따르면 금호영아티스트 출신 김민주는 지난 13일(현지 시간) 체코 프라하에서 폐막한 제73회 프라하 봄 국제 음악 콩쿠르 바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고 5개 부문 특별상(체코 음악 기금 재단 특별상, 체코 라디오 특별상, 베렌라이터 특별상, 프라하 도시 특별상, 야노스 메자로스 기념상)을 수상했다. 후루야 켄이치(28)가 2위, 김민주(23)가 3위에 올랐다.

프라하 봄 국제 음악 콩쿠르는 1947년 프라하 봄 국제 음악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처음 열렸다. 30세 이하 음악인을 대상으로 매년 두 개의 악기 부문이 번갈아 가며 개최된다. 올해는 바순과 클라리넷 부문을 대상으로 열렸다. 첼리스트 므스티슬라프 로스트포비치(1950년), 플루티스트 제임스 골웨이(1968`년), 파벨 하스 콰르텟(2005년) 등이 이 콩쿠르 출신이다. 한국인 수상자로는 클라리네티스트 김상윤(2015년 1위), 피아니스트 박진형(2016년 1위), 플루티스트 유채연(2019년 1위), 피아니스트 이재영(2021년, 공동 2위), 아레테 스트링 콰르텟(2021년, 1위) 등이 있다.

한국인 최초로 바순 부문 1위에 오른 김민주는 동아음악콩쿠르, 부산음악콩쿠르 등 국내 주요 콩쿠르에서 연이어 1위를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고, 2015 금호영아티스트콘서트로 데뷔했다. 2019 스위스 무리 국제 콩쿠르에서 3위와 청중상을 차지했다. 스위스 취리히 예술대에서 마티아스 라츠를 사사하고, 동 대학원에서 전문연주자과정에 재학 중이다.

송태형 문화선임기자
송태형 기자 toughl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