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15일 북구 달천철장서 열려…온라인으로도 주요 행사 중계
울산쇠부리축제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개최…공연·전시 다채

울산시 북구에서 열리는 제철 문화 축제인 울산쇠부리축제가 3년 만에 대면 축제로 관람객을 만난다.

울산쇠부리축제 추진위원회는 13일부터 15일까지 철 생산 유적지인 북구 달천철장에서 제18회 축제를 대면 중심으로 한 하이브리드 축제로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시민 공모로 정해진 '오늘을 두드려라! 내일아 타올라라'를 슬로건으로 킬러콘텐츠인 '울산쇠부리 복원 실험', '타악페스타-두드리' 등을 비롯해 각종 공연, 전시, 체험 행사 등으로 풍성하게 꾸며진다.

13일 오후 6시에는 2002년 폐광되기까지 울산의 근·현대 산업사와 함께 한 달천철장에서 근무한 퇴직 광부들이 참여하는 '희망불꽃 점화식'이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325m 수직 갱도에서 꿈과 사랑을 품었던 광부들의 삶을 극화한 음악극 '꿈의 항도, 325'와 불의 제의적 의미를 불꽃극으로 표현한 '길-passage;디아블라다스'가 무대에 오른다.

축제 기간 행사장에서는 조선 후기 철강왕 '구충당 이의립'이 발명해 울산 등 영남 지역의 독창적인 제철 기술이 된 '울산쇠부리'를 복원하기 위한 실험과 시 무형문화재인 '울산쇠부리소리', 전통 대장간을 재현해 체험도 할 수 있는 '쇠부리대장간' 등이 마련돼 축제 정체성을 보여준다.

또 월드 타악 초청 공연과 아마추어 타악 연주단의 경연대회로 열리는 '타악페스타-두드리', 지역 예술가와 주민 동아리가 참여하는 시민 참여 콘서트 '너. 나.

두', 쇠부리 캐릭터와 타악 연주단이 함께하는 거리 퍼레이드 '쇠부리go!' 등 공연도 선보인다.

달천철장 역사를 담은 주제관 '스틸로드'와 폐자동차 부품이 로봇으로 탄생한 '정크아트전' 등 전시와 놀이를 통해 쇠부리를 배우는 '철철철 노리터', 불을 찾아 나서는 방 탈출 형식의 게임 '부리와 광부 할아버지', 철을 소재로 한 '쇠부리체험존' 등 체험 행사도 마련된다.

이 밖에 퀴즈를 풀고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온라인 콘텐츠 등도 준비돼 있어 비대면으로도 축제를 즐길 수 있다.

축제 주요 행사는 유튜브 울산쇠부리축제 채널에서도 실시간 방송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