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이 보증하는 프리미엄 농산물 브랜드

‘높을고창’은 올해로 출범 3년차를 맞은 고창군의 농특산품 통합 브랜드다. 고창군이 한국디자인진흥원과 협업해 전국에서 브랜드명을 공모, 선정했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의 청정 자연환경에서 생산된 고품질, 고당도, 고신뢰 농산물을 생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고창에서 발견됐던 추사 김정희의 서체에서 나온 ‘高(고)’도 반영했다.

고창군이 보증하는 프리미엄 농산물 브랜드

고창군은 2019년 높을고창 브랜드 개발을 마친 뒤 브랜드 적용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2020년 수박, 멜론, 친환경 쌀을 시작으로 지난해 딸기, 고추, 지주식 김, 고구마를 추가해 총 7개 품목의 높을고창 제품을 내놓고 있다. 이 브랜드를 이용하는 단체 14곳이 현대백화점, CJ더마켓 등에서 프리미엄 제품으로 높을고창의 농특산물을 판매하고 있다.

고창군은 2030년까지 높을고창 브랜드의 적용 품목을 3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소비자에게 보다 다양한 고품질 농특산물을 선보여 이 브랜드로만 연매출 100억원 이상을 올리겠다는 구상이다. 고창군은 브랜드 품목 확대가 지역 농가의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비대면 쇼핑이 활성화된 점을 고려해 온라인 마케팅도 강화하고 있다.

높을고창 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는 제품 기준도 마련했다. 고창군은 농촌진흥청에서 탑과채 기준 이상으로 평가받은 농산물만 취급한다. 엄격한 선별과 품질관리를 통해 농산물 중 상위 10% 정도의 품질을 가진 농산물만 유통할 계획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높을고창 상표가 부착된 농산물이면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철저하게 관리하겠다”며 “높을고창 브랜드가 농가의 소득 확대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