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칸으로 되어있는 구역에서 벌어진 일
가운데 주차했다고 경고 쪽지 받아
다양한 댓글 올라오며 갑론을박
"이렇게 주차했다고 경고 쪽지 받았어요…뭘 잘못한 거죠?"

3칸으로 나누어져 있는 주차 구역에서 가운데 자리에 주차를 해 경고성 쪽지를 받았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이거 제가 잘못한 게 있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평소 이렇게 주차하는데 쪽지를 받았다"며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가운데 자리에 주차를 해 받은 쪽지.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가운데 자리에 주차를 해 받은 쪽지.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 씨가 공개한 첫 번째 사진에는 차 3대가 들어가는 주차 공간 가운데에 차량이 주차된 모습이 담겼다.

두 번째 사진은 A 씨가 받은 쪽지로, 쪽지에는 "가운데는 비우고 주차합시다. 혼자 주차도 아니고"라고 적혀 있었다.

이에 A 씨는 "선을 넘었나 싶어 봤더니 차가 선 안에는 들어가 있다"며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 당황스러운데 내가 몰랐던 주차 예절 같은 게 있냐"고 적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갑론을박을 펼쳤다.

A 씨의 잘못이 없다는 네티즌들은 "무시하는 게 답일 것 같다", "두 칸 주차하고 싶었는데 못하니까 그런 것 같다", "차에 쪽지 남긴 사람은 정말 매너가 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옹호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가운데 먼저 주차하면 양쪽 주차하는 차들이 부담을 느낀다", "주차할 때는 사이드부터 채워주는 게 매너다", "누가 잘못했다기보다 배려 문제"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