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국내 유일 온천 수영장
강추위일수록 매력 발산
설악산 설경 보며 "아 ~ 좋다"
양양 설해원, 모락모락 온기 느끼며 그저 山멍

지난 22일 해질녘 무렵, 강원 양양의 온천 리조트인 설해원 내 제일 높은 곳에 있는 노천 스파. 주변은 산으로 둘러싸인 채 수증기가 모락모락 올라올 정도로 뜨거운 온천수로 가득 찬 인피니티 풀이 멀리서부터 손짓을 하는 듯했다. 몸을 담그자마자 그간 쌓인 피로가 눈 녹듯 녹으면서 금세 노곤해졌다. 밖은 영하 10도에 바람까지 세차 머리가 얼얼할 정도로 추웠지만 온천수 덕분에 상쾌하게 느껴졌다. 눈앞에는 눈으로 뒤덮인 설악산 전망이 드넓게 펼쳐졌다. 경치를 멍하니 바라보면서 숨을 내쉴 때마다 코로 강한 찬바람이 들어왔지만 머리는 오히려 맑아졌다. 지상낙원에 머문다면 이런 기분이 아니었을까.
힐링부터 미백 효과까지
겨울 온천은 찬바람이 쌩쌩 불기 시작하면 누구나 찾고 싶어 하는 대표적인 장소다. 머리는 차갑지만 몸은 따뜻하게. 오직 겨울 온천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성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온천의 매력은 추위가 매서워질수록 배가 된다. 이런 헤어나올 수 없는 겨울 온천이 주는 특별함 때문에 이국적인 풍경을 감상하고, 더 새로운 경험을 하기 위해 국내를 벗어나 해외 곳곳으로 떠나는 여행객도 많다.

설해원에서 1박2일간 머물며 체험한 온천은 해외 유명 관광지 못지않게 주변 경관이 훌륭했을뿐더러 즐길거리도 다양했다. 요즘 여행객 사이에서 노천 스파보다 더 유명한 것은 국내 유일의 온천 수영장. 이 수영장은 지난해 6월 처음 개장하자마자 입소문을 타고 단숨에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설악산과 동해를 품은 정원이라는 설해원(雪海原), 이름 그대로의 모습이었다. 수영장에 몸을 담근 채 주변 전망을 가리는 것 하나 없이 설악산 설경을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됐다. 해가 진 뒤 어둑한 밤에는 설경에 파묻힌 채 별이 가득한 밤하늘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양양 설해원, 모락모락 온기 느끼며 그저 山멍

수영장 물을 화학약품을 섞은 물이 아닌 양질의 천연 온천수를 공급하고 있는 것도 이곳만의 특별한 점이다. 100% 원탕의 온천수를 직수로 공급하기 때문에 미백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것은 덤이다. 이곳의 온천수는 복운모 화강암과 반려암, 화강암을 기반으로 하는 지질을 뚫고 나와 미네랄이 풍부한 게 특징이다. 하루 1500t의 온천수가 공급되기 때문에 재활용 없이 사용한 물은 그대로 흘려보낸다. 주말을 맞아 설해원을 찾은 직장인 김정미 씨는 “온천을 하면서 있는 그대로 자연의 겨울 풍경을 감상하니 마음이 차분해지고 해외에 와 있는 것 같은 기분도 든다”고 말했다.
‘피지선 디톡스’ 필수코스
설해원을 방문했다면 온천 외에도 면역공방을 체험해 봐야 한다. 면역공방은 천연 암석인 파동석 위에 누워 피지선에서부터 땀을 배출해 독소를 빼주고 면역력을 더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실제 파동석 위에 누운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온몸의 땀구멍이 열리면서 땀이 송골송골 맺히기 시작했다. 15분이 지나자 거친 운동을 한 것처럼 땀범벅이 됐지만 기분은 개운했다. 사우나에서 배출되는 땀과는 달리 독소 가득한 땀이 배출되는 듯한 느낌이었다. 각자 체력에 따라 15분씩 3~5차례 반복해주면 면역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설해원은 골프 여행객에게도 인기가 많다. 이곳의 골프장은 8회 연속 국내 10대 골프장으로 선정될 정도로 코스와 조망이 훌륭하다는 평가가 많다. 최창순 설해원 이사는 “남녀노소 상관없이 누가 방문하더라도 각자 취향에 맞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양양=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