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 이달 정산 금액
8000만 원 이상 관측

"유튜브 정산 이후 활동 중단" 주장 나와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 /사진=유튜브 캡처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 /사진=유튜브 캡처

가품 착용 논란에 휩싸이면서 활동을 중단한 유튜버 송지아의 동영상 비공개 전환 시기를 놓고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활동은 중단했지만 논란은 이어지는 상황이다.

송지아는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사과 영상을 게재한 후 "앞으로 운영하는 채널을 모두 비공개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끝까지 제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송지아의 활동 중단 공지 시점이 유튜브 정산 시기랑 겹친다"면서 "정산을 받고 활동을 중단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송지아는 앞서 넷플릭스 '솔로지옥'에 출연하면서 지난 한 달 동안 유튜브 구독자 수가 3배 이상 늘어나면서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솔로지옥' 뿐 아니라 SNS, 유튜브 콘텐츠에서 착용했던 액세서리, 의상, 가방 등이 가품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명품 '짝퉁' 논란을 일으킨 뷰티 유튜버 프리지아. /사진=넷플릭스 '솔로지옥' 캡처

명품 '짝퉁' 논란을 일으킨 뷰티 유튜버 프리지아. /사진=넷플릭스 '솔로지옥' 캡처

특히 송지아는 개인 브랜드 론칭을 준비 중이라고 밝혀왔던 만큼 브랜드 가치를 훼손하는 가품 착용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결국 송지아는 SNS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후 중국에서 운영되는 영상 플랫폼에는 문제의 영상들이 그대로 남아 있었고, 과거에 올린 영상의 '파오차이' 자막까지 문제로 지적받는 등 논란이 이어졌다.

결국 송지아는 활동 중단이라는 강수를 뒀지만, 이후에도 "정산을 받고 그만둔 게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인플루언서 통계 전문 사이트 눅스 인플루언서 집계에 따르면 송지아의 채널 'free지아'는 지난 한 달 동안 구독자가 114만1000명이 증가했고, 조회수는 3769만회 늘었다. 한 달 수익으로는 8273만 원에서 1억4300만 원을 예측했다.
/사진=눅스인플루언서 캡처

/사진=눅스인플루언서 캡처

특히 가품 논란이 불거졌던 지난 일주일 동안 수익도 3887만 원에서 6760만 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유튜브는 매달 21일쯤 콘텐츠에 대한 애드센스(광고) 수입을 창작자에게 지급한다. 주말과 휴일 등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이번 달에는 지난 24일 수익금을 정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송지아가 유튜브에서 수익을 정산받은 이후 시점에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는데, 이건 광고 수익을 고려한 결정이 아니겠냐"는 추측이 나왔다. 유튜브 영상을 삭제하지 않고, 비공개로 전환한 것도 영상 삭제 시 수익 창출이 취소될 수 있다는 규정 때문이 아니겠냐는 의견도 있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