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예타 점검회의서 이용객·사업비 이견…판교2밸리 등 추가 수요 반영 요청

경기 성남시의 숙원사업인 '지하철 8호선 판교연장' 사업의 경제성에 대해 한국개발연구원(KDI) 측이 일부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져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험로가 예상된다.

'8호선 판교 연장' 빨간불…성남시, 경제성 보완 추진

성남시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3일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국토교통부, KDI, 성남시가 8호선 판교연장 사업과 관련해 1차 점검회의를 진행했다"며 "이 자리는 KDI가 분석한 예비타당성조사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사업성 상향을 위해 판교 제2테크노밸리 추가 수요 및 개발계획과 알파돔, 현대중공업 등 신축 건축물에 대한 미래 수요 반영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시는 "점검회의는 현재까지 진행한 분석결과에 대한 내용을 토대로 진행했고 B/C(비용 대비 편익·1 이상이면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는 공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당시 점검회의에서 KDI는 8호선 판교 연장선의 하루 이용객을 3만7천명으로 예측해 시가 예상한 4만3천명보다 6천명이 적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비도 시가 추산한 4천239억원보다 200여억원이 더 들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럴 경우 B/C는 시가 자체 용역을 통해 분석한 1.03에 못 미치게 된다.

시 관계자는 "KDI가 수요와 사업비 예측에 대해 이견을 낸 것은 맞다"며 "경제성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해 다음 달 중에 KDI에 제출해 2차 점검회의에 반영되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8호선 판교 연장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여부는 올해 안에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2차 점검회의를 거쳐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결정된다.

8호선 판교 연장은 8호선의 종착역을 모란역에서 판교역까지 3.86㎞ 연장하는 사업으로 중간에 모란차량기지, 봇들사거리 등 2개 역이 들어선다.

2020년 12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 포함됐으며, 성남시는 광주시와 함께 판교에서 오포까지 8호선을 추가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