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민호가 광화문 관광을 안내한다…'AI안내원' 서비스 개시

"광화문 관광 샤이니 민호에게 물어보세요."

딥브레인AI(DeepBrain AI)는 서울 광화문에 새롭게 조성된 광화시대 프로젝트 '광화인'에 AI휴먼 기술을 적용하고 K팝 그룹 샤이니(SHINee)의 민호를 'AI안내원'으로 재탄생시켰다. 이번 AI 버전 샤이니 민호는 실시간 대화가 가능한 AI휴먼 솔루션을 통해 정확한 정보 전달을 할 수 있으며, 궁전, 문화유산, 관광 명소, 오늘의 날씨를 포함한 많은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광화인'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문화관광 콘텐츠와 5G 실감 기술의 결합을 통해 추진하는 '광화시대'의 8개 프로젝트 중 하나다. 딥브레인AI는 '광화인'의 AI안내원 개발에 참여했다.

딥브레인AI의 AI 기술은 실시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AI 휴먼을 구현하는 솔루션이다. 이는 다양한 분야에서 완전한 비대면 서비스를 실현하고, 서비스를 이용함에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없애고, 인건비 등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도입된 AI안내원은 한국어 버전으로 제공되는 샤이니 민호를 비롯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버전까지 총 4가지 모델로 서비스되며, 딥브레인AI의 음성 합성, 영상 합성, 자연어 처리 및 음성 인식을 결합하는 핵심 기술이 사용된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에서 딥브레인AI는 AI 안내원을 개발하는 데 있어 문화재청이 제공하는 최신 정보를 활용해 최대한의 데이터베이스 개발에 집중하고, 다양한 대화 시나리오를 학습시켜 관광객에게 필요한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AI안내원은 센터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에게 서울의 주요 관광명소와 문화유산에 대한 정보를 비롯해 광화문 일대의 맛집, 카페 등의 여행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먼저 사용자가 AI안내원에 접근하면 자동으로 언어 선택 화면으로 전환되고, AI안내원의 환영 인사와 함께 사용이 시작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