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역에 눈이 내린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지역에 눈이 내린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요일인 19일 오후 전국적으로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는 최대 7cm까지 쌓이면서 대설주의보가 발령될 가능성이 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적설량이 5cm 이상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역별 예상 적설량은 서해5도엔 눈이 3~15㎝ 내리고,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지역의 예상 적설량은 1~5㎝다. 다만 수도권과 충남 북부에서 눈이 집중되는 곳에는 7cm가량 쌓이겠다.

호남과 경북내륙, 경남서부내륙 예상 적설량은 1~3㎝이다.

강원 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에는 수도권 등에 눈이 내린 뒤 19일 밤(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부터 20일 오전 6~9시까지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시간 제주엔 눈이나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대기 상층부에 영하30도의 찬 공기가 서해 중부해상 쪽으로 가라앉으면서 기압골이 발달하거나, 중규모 저기압이 발생해 눈구름대가 만들어지고, 이 구름대 영향으로 눈이 내릴 것"으로 분석했다.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퇴근시간 전 눈이 강하게 내렸다가 퇴근시간 무렵엔 다소 약하게 내리거나 서서히 그치는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3도에서 영하 2도 사이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8도로 마찬가지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