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센 시리즈
GC녹십자, 체내 흡수 빠른 액상형 두통약

진통제는 만성적인 두통 등 통증을 호소하는 현대인에게 빠질 수 없는 상비약이다.

GC녹십자의 ‘탁센’ 시리즈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로 진통 및 소염 작용에 좋은 효과를 내는 제품이다. GC녹십자는 나프록센, 이부프로펜, 덱시부프로펜 등 성분별로 제품군을 구축해 복용자 증상에 맞게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연질캡슐 특허제조법인 ‘네오졸 공법’을 적용해 체내 흡수율을 높이고 액상형으로 만들어 위 내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했다.

탁센 시리즈는 다섯 가지 제품군으로 구성됐다. 대표 제품인 탁센은 나프록센을 주성분으로 해 진통 및 소염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 이부프로펜 함량을 높여 해열·진통 작용을 강화한 ‘탁센400’, 이부프로펜과 파마브롬의 복합 작용으로 이뇨 작용을 돕고 몸의 붓기를 가라앉혀 여성들의 생리통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탁센이브’ 등도 있다. 지난해엔 ‘탁센엠지’와 ‘탁센덱시’를 출시했다. 탁센엠지는 이부프로펜과 함께 마그네슘 성분을 함유해 진통제로 인한 속쓰림을 완화하는 데 초점을 뒀다. 탁센덱시는 이부프로펜의 활성 부분만 분리한 덱시부프로펜을 주성분으로 써 이부프로펜보다 50% 적은 용량으로도 같은 진통 작용을 낼 수 있도록 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현대인이 흔히 겪는 통증에 도움이 되는 맞춤형 제품”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