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언론진흥재단 '2021 언론수용자 조사' 발표
"50대 86%가 모바일로 뉴스 이용"…신뢰도는 전통매체가 높아

인터넷 포털과 동영상 플랫폼에서 뉴스를 보는 비율이 갈수록 늘고 있지만 신뢰도는 여전히 전통매체가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17일 발표한 '2021 언론수용자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뉴스 이용률은 포털이 전년보다 3.4%p 증가한 79.2%,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이 2.3%p 증가한 26.7%로 나타났다.

텔레비전 뉴스 이용률이 83.4%로 여전히 가장 높았지만 1.6%p 감소했다.

포털을 통한 뉴스 이용은 전 세대에 걸쳐 두드러졌다.

모바일을 통한 이용은 20~40대 이용률이 90%를 상회했으며 50대도 85.9%로 전년보다 8.4%p 늘었다.

PC를 통한 이용 역시 20대는 48.0%로 8.7%p, 30대는 48.7%로 11.9%p, 40대는 32.6%로 6.1%p의 큰 상승 폭을 보였다.

포털은 뉴스 및 시사정보를 얻는 주요 경로로도 텔레비전 다음으로 많이 선택됐다.

보고서는 포털이 모바일과 PC 모두에 적합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해 재택근무와 수업이 장기화 한 상황에서 뉴스 이용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분석했다.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은 뉴스 매체로서 공고한 입지를 점하기 시작한 것으로 평가됐다.

뉴스 및 시사정보를 얻는 주요 경로로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선택한 비율은 2.8%에서 5.0%로 늘어났으며 특히 60대 이상은 2.6%로 전년(0.7%)보다 세 배 넘게 증가했다.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이용자 중 98.4%가 유튜브를 이용했으며 넷플릭스가 20.3%, 네이버TV가 12.2%로 그 뒤를 이었다.

"50대 86%가 모바일로 뉴스 이용"…신뢰도는 전통매체가 높아

그러나 신뢰도에서는 전통매체가 인터넷 기반 매체를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텔레비전은 5점 척도 평균점 3.74점으로 신뢰도가 가장 높았으며 종이신문(3.37점), 라디오(3.27점) 등 전통매체 신뢰도가 대체로 높았다.

반면 인터넷 기반 매체 신뢰도는 포털(3.50)과 뉴스 사이트(3.22점)를 제외하고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메신저 서비스 등은 모두 2점대였다.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매체는 KBS(27.5%), 네이버(17.3%), MBC(11.5%), YTN(9.8%), JTBC(7.0%) 등 순이었다.

YTN과 JTBC가 자리를 바꿨으며 네이버가 가장 영향력 있는 매체라고 응답한 비율은 전년보다 4.5%p 높아졌다.

신뢰도는 KBS(23.0%), 네이버(12.6%), MBC(12.4%), YTN(11.4%), JTBC(9.1%) 등으로 영향력 순위와 비슷했다.

"50대 86%가 모바일로 뉴스 이용"…신뢰도는 전통매체가 높아

언론 역할 중요도 조사에서는 사회 현안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 사회적 약자 대변, 정부와 국회의원·고위 공직자 등 공인에 대한 비판 및 감시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관련 뉴스 및 정보를 얻는 주 이용 경로로는 지상파 채널이란 응답이 37.8%로 가장 많았고 포털(28.7%), 종합편성·보도·기타 TV 채널(19.8%)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5천10명을 대상으로 컴퓨터를 이용한 대면면접 조사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4%p다.

보고서는 한국언론진흥재단(www.kpf.or.kr)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