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사진=인스타그램

장성규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가 일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장성규는 지난 1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주말엔 귀 막고 입 닫고 #쉼표"라는 글과 함께 귀를 막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장성규의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그가 사진을 올린 것이 MBC '스트레이트' 방송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해당 방송에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와 7시간가량 통화한 서울의 소리 이명수 씨가 MBC에 전한 녹취록이 전파를 탔다.

김 씨는 접대부 의혹에 "난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며 "나는 되게 영적인 사람이라 그런 시간에 차라리 책 읽고 도사들하고 같이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유부남 검사 동거설에 대해서도 "내가 뭐가 아쉬워서 동거하겠나. 그것도 부인 있는 유부남하고"라고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장성규가 해당 내용을 듣지 않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으며 악플을 게재했다.

이에 장성규는 직접 댓글을 남겼다. 그는 "친한 촬영 감독이 멋지게 찍어줘서 주말에 쉬고 마음이랑 엮어 싸이월드 감성으로 표현해 본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