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비욘드바운더리'와 독점계약…中 SNS플랫폼 서비스 전담
'한문철 TV'를 운영하는 한문철 변호사.

'한문철 TV'를 운영하는 한문철 변호사.

구독자 130만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가 중국에 진출한다.

중국은 유튜브를 시청할 수 없지만 한문철 TV는 스타트업 ‘비욘드바운더리’와 중국 진출 독점 계약을 체결, 비욘드바운더리가 현지 주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 내 채널 개설·인증·운영·정산 과정까지 전담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교통사고 전문인 한문철 변호사가 교통사고 사례별로 과실 비율을 판단해주는 콘텐츠를 주로 제작하는 한문철 TV는 향후 현지인들의 블랙박스 영상을 콘텐츠로 활용해 방송을 진행하는 방안도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문철 TV는 “교통문화 개선을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 글로벌 콘텐츠 투자 및 엑셀러레이팅에 일가견 있는 비욘드바운더리와 손잡고 중국으로 콘텐츠를 수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욘드바운더리는 중국 플랫폼 내 본인 명의 계정 개설·소유를 비롯해 콘텐츠 생산·유통으로 발생하는 수익을 안정적으로 수령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 회사 중국법인은 현지 플랫폼에서 크리에이터들이 수익화 모델을 구축해 성장할 수 있게끔 계정을 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박재희 비욘드바운더리 대표는 “저희는 한국 크리에이터들 콘텐츠를 중국의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끔 돕고 있다”며 “한문철 TV의 퀄리티 높은 콘텐츠가 한국을 넘어 15억 중국인들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든든한 중국 진출 파트너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