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논란으로 본 드라마 협찬의 세계
"속이려면 충분히 속일 수 있는 구조"
/사진=JTBC 주말드라마 '설강화' 스틸

/사진=JTBC 주말드라마 '설강화' 스틸

"홍보 에이전시 소개로 '블랙핑크 지수, 정해인이 나오는 드라마'라며 제작 지원 제안을 받았어요. 작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듣지 못했죠. 유명인들이 나오니 홍보 효과가 좋을 거라 생각해서 투자를 하게 된 거죠. 이렇게 논란이 될 줄 몰랐고, 이 일로 손해가 막심해요."

'설강화' 3대 제작지원사 중 가장 먼저 광고를 철회한 P&J 그룹 넛츠쉐이크 정경환 대표의 말이다.

JTBC 주말드라마 '설강화'가 민주화 운동을 왜곡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한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광고, 협찬, 제작지원을 했던 업체들의 지원 철회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설강화'의 또 다른 제작지원사인 치킨 브랜드 푸라닭의 경우 자사 모델이 정해인임에도 불구하고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많은 고객들께 큰 실망감을 안겨 줄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진=JTBC 주말드라마 '설강화' 제작지원을 철회한 푸라닭

/사진=JTBC 주말드라마 '설강화' 제작지원을 철회한 푸라닭

'설강화'를 '손절'하는 기업들의 행보는 앞서 역사 왜곡 논란으로 2회 만에 폐지된 SBS '조선구마사' 때와 유사하다. 당시에도 가장 먼저 제작지원을 철회했던 호관원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제작지원 계약을 체결했을 때에도 시놉시스와 대본을 제공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시놉시스도 안 보고 투자, 가능한가요?
'조선구마사'에 이어 '설강화' 사태를 지켜보는 적지 않은 시청자들은 "내용도 모르고 제작비를 지원하고, 제품을 협찬하는 게 가능하냐"는 반응을 보였다. 투자할 때 위험 요소를 파악하는 건 기본이기 때문.

불신의 분위기가 나오자 '설강화' 협찬사 중엔 철회 선언을 하면서 당시 전달받은 작품 소개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설강화' 측이 보낸 제작기획서에는 유현미 작가와 조현탁 감독의 이력, 간략한 시놉시스와 등장인물의 소개 등만 담겨 있었다.
/사진=JTBC 주말드라마 '설강화' 협찬사가 공개한 기획안

/사진=JTBC 주말드라마 '설강화' 협찬사가 공개한 기획안

내용 중엔 논란이 되고 있는 안기부, 학생운동, 간첩 등의 내용이 담겨 있지 않아 "속이려고 작정한 게 아니냐"는 반응도 나왔다.

드라마 제작 관계자는 광고, 협찬 등과 관련해 "솔직히 속이려 든다면 충분히 속일 수 있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광고에서 중요한 건 사람…내용엔 관심 적어"
콘텐츠 제작 지원, PPL 광고와 협찬 등은 완성품이 나오기 전 결정이 된다. 한 관계자는 "광고를 유치할 때엔 좋은 얘기만 하지 않겠냐"면서 "특히 광고에서 중요한 건 누가 만들고, 누가 만드는지, 사람이 가장 중요해서 그 부분을 강조하는 편"이라고 전했다.

'설강화'에 참여했던 브랜드들 역시 "유명 작가와 PD, 블랙핑크 지수와 정해인이 출연한다는 소개만 들었다"고 입을 모았다. 관계자들은 이런 경우가 "일반적이다"고 평했다.
JTBC '설강화' 포스터 /사진=제이콘텐트리

JTBC '설강화' 포스터 /사진=제이콘텐트리

'설강화'의 경우 시놉시스가 유출됐을 당시 불거진 우려에 JTBC 측은 "'설강화'는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하는 드라마가 결코 아니다"며 "현재의 논란은 유출된 미완성 시놉시스와 캐릭터 소개 글 일부의 조합으로 구성된 단편적인 정보에서 비롯됐고, 파편화된 정보에 의혹이 더해져 사실이 아닌 내용이 사실로 포장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연출자인 조현탁 감독 역시 제작발표회에서 "창작자들이 작품에 임할 때 최선을 다해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고 만든다"며 "방송 전부터 (논란에 대해) 얘기를 하는 게 창작자에게 고통이고 압박일 수 있다"면서 방영 전 논란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설강화'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배우 정해인, 지수, 조현탁 감독/ 사진=JTBC 제공

'설강화'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배우 정해인, 지수, 조현탁 감독/ 사진=JTBC 제공

이를 보고 몇몇 관계자들은 "시청자도 속았지만, 협찬사들도 속았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제작 관계자는 "간혹 대본을 달라고 하기도 하지만, 유출 등의 위험 등이 있어 일부만 잘라서 주고, 자신들에게 유리한 부분만 말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며 "누가 굳이 먼저 논란이 될 내용을 말하겠냐"고 귀띔했다.

'설강화' 측은 공개 전에 "직접 보면 오해가 풀릴 것"이라고 했지만, 1, 2회가 공개된 후 우려했던 내용이 그대로 담겨있어 더 비난을 샀다. 비판적인 반응을 의식한 듯 시청자게시판, 포털사이트 실시간 대화창 등도 모두 닫았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시청자분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시청자 게시판과 포털사이트 실시간 대화창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하고 있다"며 "오해를 풀겠다"면서 3회부터 5회까지 3회 연속 방영을 예고했다.
논란의 '설강화', 시가총액 1000억 '휘청'
'설강화' 측은 "시청자들이 이해를 못 한다"는 논조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주가까지 휘청이고 있다. 22일 반등에 성공했지만, '설강화' 논란이 시작된 후 제작사 JTBC스튜디오의 모회사인 제이콘텐트리는 하락세가 이어졌다. 21일 기준 시가총액도 9457억 원에서 8375억 원으로 1000억 원 넘게 줄었다.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이설아 세계시민선언 공동대표가 JTBC 드라마 '설강화: snowdrop'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이설아 세계시민선언 공동대표가 JTBC 드라마 '설강화: snowdrop'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2일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까지 접수되면서 '설강화' 논란이 법정으로도 번지게 됐다. '설강화' 제작진과 JTBC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민원이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 올라오면서 경찰은 이 민원을 서울경찰청에 배당해 수사하도록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