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도 눈…'북풍' 예상보다 강하면 쌓일 수 있으나 가능성 낮아
크리스마스엔 전라서해안·울릉도 등에 큰 눈
내일 낮부터 기온 '뚝'…중부지방 '한파경보' 내려질 수도
크리스마스이브 수도권·강원·제주 눈…강원영동엔 '대설'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수도권과 강원에 눈이 내리겠다.

강원영동엔 '대설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은 24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사이 경기북·동부와 강원영서에 눈이 내려 각각 1~3㎝, 1~5㎝ 쌓일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은 눈이 내리나 쌓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강원영동엔 24일 오후 6시 이후부터 크리스마스인 25일 새벽 사이 눈이 쏟아져 중북부를 중심으로 5~20㎝ 쌓이겠다.

이에 따라 강원영동에 대설주의보다 높은 대설경보가 내려질 수 있겠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20㎝ 이상(산지는 30㎝)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24~25일 눈은 우리나라 북쪽에 자리 잡은 영하 40도 이하 저기압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내린다.

구체적으로 강원영동은 동해상에 해기차(해수면과 대기의 온도 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구름대가 동풍을 타고 들어오면서 눈이 내리고 수도권은 찬 공기가 기존의 따듯한 공기를 만나면서 기압골을 발달시켜 눈이 오겠다.

이에 따라 만약 우리나라로 내려오는 차가운 북풍의 강도가 예상보다 세다면 기압골이 예상보다 강하게 발달해 서울에도 눈이 1㎝ 안팎 쌓일 수도 있겠다.

다만 북풍이 강해질 가능성은 현재로선 희박하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크리스마스이브 수도권·강원·제주 눈…강원영동엔 '대설'

24일 밤부터 27일까지 제주, 25일부터 27일까지 전라서해안, 울릉도, 독도에 많은 눈이 쏟아지겠다.

우리나라 북쪽 저기압이 25일 이후 동쪽으로 빠져나가면서 그 서쪽 가장자리에서 찬 공기가 서해상을 거쳐 우리나라로 들어오고 이때 해기차로 눈구름대가 만들어져 눈이 내리는 것이다.

12월 서해안엔 눈이 내리면 많이 오기 때문에 이번에도 대설경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24일 낮부터 기온이 매우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전국 대부분에 한파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특히 중부지방은 한파주의보에 그치지 않고 한파경보가 발령될 수 있다.

한파경보는 ▲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내려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도 이하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 급격한 저온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올해 발표된 이전의 한파특보는 '기온의 급격한 하락' 때문인 측면이 컸고, 이번에 한파특보가 발령된다면 실제로 기온이 매우 낮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람도 세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질 전망이다.

2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5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13도겠다.

25일 아침기온은 영하 17~1도, 낮기온은 영하 8도에서 영상 3도겠다.

26~28일은 아침기온은 영하 17~1도, 낮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7도겠다.

눈과 한파가 함께 찾아오기 때문에 제설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동파피해가 날 수 있으니 만반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