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악산로 등 통제…급격히 눈 쌓이자 신속히 제설작업 진행

토요일인 18일 오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올겨울 첫 폭설이 내리면서 도심 곳곳은 빙판길로 변했고, 사고와 통제가 이어지며 교통 정체가 빚어졌다.

외출한 시민들은 이날부터 다시 거리두기가 강화된 데다 한파까지 겹치면서 귀가를 서두르는 모습이었다.

이날 오후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내린 눈은 곧바로 쌓여나갔다.

대낮에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문 탓이다.

기상청은 오후 4시 기준으로 종로구에 2.4㎝, 신대방동(기상청)에 3.5㎝가 쌓인 것으로 집계했다.

도로에 쌓인 눈은 이내 얼어붙었다.

이로 인해 남부순환로와 강변북로, 수색로 등 주요 도로에서는 추돌사고가 잇따랐다.

오후 4시 30분 기준으로 10건의 사고가 처리 중이다.

폭설에 도로 곳곳도 통제됐다.

이날 오후 3시 50분부터 북악산로 개운산입구교차로→돈암육교는 양방향이 통제된 상태다.

통제는 오후 6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서울시 교통정보 시스템에 따르면 오후 4시 30분 기준 도심 차량 통행 속도는 시속 11.2㎞대로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행인들은 급격히 눈발이 거세지는 것을 보고는 귀가를 서둘렀다.

오전에는 맑던 서울 하늘이 칠흑같이 흐려지더니 이날 오후 2시를 전후해 눈이 날리기 시작했다.

갈수록 거세지는 눈발을 본 시민들은 재킷에 달린 모자를 꺼내 쓰거나 미리 챙겨 나온 우산을 꺼내들었다.

지하철역으로 종종걸음을 치는 행인들도 있었다.

눈을 피하는 손님이 몰려들며 서울 번화가의 카페는 빈자리를 찾기가 어려울 정도였다.

직장인 김모(26·서울 강서구)씨는 저녁 약속 전까지 용산구 이태원의 카페에 머물려다가 한 시간 가까이 앉을 자리를 찾아 돌아다녀야 했다.

김씨는 "갑자기 눈을 맞으니 성냥팔이 소녀가 된 기분"이라고 했다.

외출을 단념한 이들도 있다.

성동구에 사는 직장인 이모(29)씨는 주말을 맞아 드라이브를 가려다가 마음을 접었다.

이씨는 "작년에 폭설이 내릴 때 도로에 한 번 갇혀 봤는데 평소 30분 걸리는 거리는 3시간 동안 겨우 갔다"며 "거리두기도 겹치니 그냥 조용히 집에 있기로 계획을 바꿨다"고 했다.

눈이 쌓인 도심 곳곳에서는 빌딩·주택 관리인들이 길이 얼어붙기 전 도로변에 나와 미리 염화칼슘을 뿌렸다.

서울시는 제설 작업에 나섰다.

시는 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이 날 오후 1시 제설 차량·장비 1천여대를 배치한 뒤 2시 50분께까지 제설제 1차 살포를 마쳤다.

경사로 등 제설 취약 지역에는 2차 살포를 했다.

시 관계자는 "우선은 오후 4시 30분께부터 눈발이 소강상태에 접어든 것으로 파악해 눈이 더 오는지에 따라 추가로 제설작업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폭설에도 이날 오후 예정된 다양한 집회·시위는 강행됐다.

학비노조의 학교 운동부 지도자 결의대회, 주홍빛연대자차의 국제 성매매 여성 폭력 철폐의날 집회와 행진, 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의 행진 등 총 53건 참가자 9천247명 규모의 집회·시위는 취소 없이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