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이혁, 프랑스 아니마토 콩쿠르 우승

피아니스트 이혁(21)이 프랑스 파리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제17회 아니마토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이혁의 매니지먼트사인 에투알클래식은 이혁이 우승과 마주르카 특별상을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혁은 부상으로 아니마토협회가 주선하는 프랑스 주요 공연장 기획공연에 초청되며 우승 상금 3만 유로와 마주르카 특별상금 2천 유로를 받는다.

아니마토 콩쿠르는 '미래 위대한 피아니스트들의 오늘'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프랑스 예술법인 아니마토협회가 저명한 피아니스트와 교육자의 추천을 받아 10대 후반부터 20대 중반까지 주요 피아노 대회 입상자들을 모아 독주회 방식으로 경연한다.

올해 쇼팽 콩쿠르 우승자 브루스 류를 비롯해 데니스 마추예프, 올가 케른, 알렉산더 코브린 등 세계 메이저 콩쿠르 우승자들의 이름을 프랑스 음악계에 알리는 등용문 역할을 했다.

한국인으로는 김태형, 정한빈이 입상한 바 있다.

올해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으로 유일하게 결승에 올랐던 이혁은 쇼팽 곡에 대한 독자적인 해석을 아니마토 콩쿠르에서도 선보였다.

러시아계 미국 피아니스트 올가 케른이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번 콩쿠르 과제곡은 모두 쇼팽 곡이었다.

총 20명의 심사위원이 11명의 준결승, 6명의 결승 진출자를 평가했다.

이혁은 결승에서 환상곡 Op.49를 연주했다.

이혁은 유소년기 한국에서 이양숙 선화음악영재아카데미 원장, 신수정 서울대 음대 명예교수를 사사했고, 2014년부터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유학 중이다.

현재 차이콥스키 음악원 재학 중으로 블라디미르 옵친니코프 교수 문하에 있다.

그는 2012년 모스크바 쇼팽 청소년 콩쿠르, 2016년 폴란드 파데레프스키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2018년 일본 하마마쓰 콩쿠르 3위에 입상했다.

이혁은 내년 3월 16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솔로 리사이틀을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