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제이홉 콘돔 티셔츠 '눈길'…"개념 있다" vs "민망하다"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이 콘돔이 프린팅된 셔츠를 입은 사진을 SNS에 올려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올바른 피임을 장려하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알려지면서 '개념 있다'는 평가부터 굳이 그런 걸 SNS에 올렸어야 하느냐는 지적도 이어진다.

지난 8일 제이홉은 인스타그램에 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셔츠에는 콘돔 프린팅이 있었다.

해당 셔츠는 미국 디자이너 알렉스 제임스가 런칭한 브랜드 '플레져스'와 영국 소매업체 END가 함께 제작한 라인으로, 올바른 피임을 장려하기 위해 선보여졌다.

END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안전하면서도 즐거운 성관계를 장려하자는 취지로 피임이라는 주제에 유머러스하게 접근했다. 콘돔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바나나를 활용해 도발적으로 해석한 제품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 사진 한 장으로 온라인 커뮤니티는 후끈 달아올랐다. 8일 커뮤니티에는 '제이홉 티셔츠 콘돔인 거 알았나'라는 글이 올라왔고 해당 게시물에는 "안전한 성생활은 물론 중요한 일이다", "콘돔이 있다고 나쁜 의미는 아니다. 청소년들에게 성교육 개념으로도 좋을 듯", "아무리 그래도 좀 민망하다", "제이홉에 더 호감 느끼게 됐다", "예전에도 유방암 티셔츠나 여성 자립 위한 물건 등도 소개한 바 있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제이홉 인스타그램은 개설 3일 만에 2000만 팔로워를 확보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