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전국 대부분 겨울비 내리며 기온 급강하 전망
대전·세종·대구는 오전 한때 미세먼지 짙어
초겨울 추위 '잠시 주춤'…수도권·충청 미세먼지 '나쁨'

월요일인 29일은 아침기온이 28일(영하 7.0에서 영상 6.7도)보다 1~3도 오르면서 전날보다 상대적으로 춥지 않았다.

아침기온이 오른 것은 주말 맑은 하늘을 선사한 고기압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남서풍이 불어 들어오고 있어서다.

주요도시 오전 8시 기온은 서울 3.7도, 인천 5.0도, 광주 2.7도, 대구 1.5도, 울산 4.5도, 부산 8.9도다.

주요 도시 중에서는 대전만 영하권으로 내려 영하 0.3도를 기록했다.

낮 최고기온은 10~17도로 28일(9.6~19.4도)과 비슷하겠다.

고기압 영향으로 주말 대기가 정체하면서 일부 지역에서 미세먼지가 짙어졌다.

29일 미세먼지 수준은 수도권과 충청은 '나쁨', 다른 지역은 '좋음'이나 '보통'으로 예상된다.

대전·세종·대구는 오전 한때 '나쁨' 수준으로 미세먼지가 짙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9일까지 잠깐 주춤했던 추위는 30일 오후 다시 찾아온다.

30일 우리나라는 고기압 영향권에서 벗어나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 영향권에 들 전망이며 이 때문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 겨울비가 오겠다.

또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30일 오후부터 기온이 급강하하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