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 모델에게 "원래 벗는 직업" 언급
BJ 철구(맨왼쪽)의 아프리카TV 방송 화면 갈무리. /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BJ 철구(맨왼쪽)의 아프리카TV 방송 화면 갈무리. /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유명 BJ(브로드자키) 철구가 여성 방송 비서 모델에 대해 “원래 벗는 애” “원래 벗는 직업” 등의 원색적 표현을 해 논란이 일었다.

BJ 철구는 지난 27일 아프리카TV 방송에서 자신의 방송에서 돕는 비서 역할을 맡고 있는 모델 지아에게 “비키니 쇼 가능하냐”고 물었다. 지아는 노출 화보 등을 찍는 모델로 알려졌다. 이 언급과 관련해 상대가 동의했는지 질문이 나오자 BJ 철구는“(지아가) 오케이했다. 원래 벗는 애”라며 “누드모델”이라고 말했다.

직업 비하 아니냐는 지적이 일자 BJ 철구는 지아에게 기분 나쁘냐고 물은 뒤 “기분 안 나쁘잖아. 원래 벗는 직업이잖아”라고 다시 한 번 언급했다.

욕설까지 섞어 방송을 진행하던 BJ 철구는 문제의 표현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원래 이렇게 티키타카(주고받는다는 뜻) 한다. 비서라 친하니까 이렇게 한다”며 수습했다. 다만 지아는 방송에서 손가락으로 X 표시하는 등 불편한 기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BJ 철구는 “얘가 직업이 누드모델”이라고 설명한 뒤 “(발언이) 불편하셨으면 제가 사과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해당 발언이 거론되면서 논란이 이어졌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