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다리-공원 이동 쉽게…서울시, 승강기 대폭 확충

서울시는 한강의 교각들과 한강공원을 쉽게 오르내릴 수 있도록 승강기를 대폭 확충한다고 11일 밝혔다.

자전거 이용자나 보행자들이 한강 다리를 건너 남북을 이동하거나 한강공원에 진입하는 경우가 많지만, 일부 다리의 남·북단에는 공원으로 연결되는 접근시설이 아예 없거나 계단으로 돼 있어 불편함이 컸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시가 관리하는 23개 한강 다리 중 접근시설 설치가 불가능한 교량과 승강기가 이미 설치된 교량 등을 제외하고 총 13개 다리의 18개 지점에 한강공원과 연결되는 승강기를 2026년까지 설치하기로 했다.

한강공원 접근시설이 없어 승강기가 새로 설치되는 곳은 월드컵(남단 2곳)·성산(남단)·서강(북단)·한강(노들섬)·동호(남단)·천호(북단)·광진(북단) 등 8곳이다.

계단이나 경사로가 있던 곳에 승강기가 추가로 설치되는 지점은 성산(북단)·양화(북단)·서강(남단)·마포(남단)·원효(남단)·영동(북단)·잠실(북단)·올림픽(북단)·천호(남단)·광진(남단) 등 10곳이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 다리에 승강기를 확충하면 한강 남북 이동 접근성이 매우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들이 더 편리하게 한강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강다리-공원 이동 쉽게…서울시, 승강기 대폭 확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