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로 부분 통제…미끄럼 방지 장비 필수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제주 한라산에 최고 14㎝ 가까운 눈이 쌓였다.

올가을 첫 대설주의보 한라산에 최고 14㎝ 눈 쌓여

제주지방기상청은 10일 오전 8시 현재 해발 1천503m 한라산 삼각봉 13.9㎝의 적설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해발 1천393m 사제비동산에도 9.5㎝의 눈이 쌓였으며, 어리목매표소는 0.4㎝의 적설을 기록했다.

한라산에는 지난 8일 저녁부터 눈발이 날리기 시작했으며, 9일 오후 5시 30분에는 제주도 산지에 올가을 첫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이에 따라 눈이 쌓이면 등반이 어려운 돈내코 코스의 등반을 전면 금지했다.

또 성판악 코스는 진달래밭까지, 관음사 코스는 삼각봉까지만 등반을 허용했다.

이들 코스 탐방객들에게는 반드시 미끄럼 방지용 등산 장비를 갖추도록 하고 있다.

어리목과 영실 코스는 정상 운영한다.

기상청은 북서쪽 해상에서 시간당 50㎞의 속도로 동진하는 비구름대가 지속해서 유입되면서 12일까지 제주도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기온이 낮은 높은 산지에는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산지를 중심으로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등산로나 산간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등산객 안전사고와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