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간 활동 중단하고 회복 최우선으로"
매니저와 스태프는 모두 음성
임창정 / 사진 = 한경DB

임창정 / 사진 = 한경DB

가수 임창정이 컴백 8일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활동을 잠정 중단하게 됐다.

임창정 측은 9일 "임창정이 방송 녹화를 위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고 아티스트의 건강 회복을 최우선으로 삼아 치료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다행히 스케줄 동선이 같았던 매니저와 스태프들은 모두 음성이다. 임창정은 당초 큰 증상이 없었으나, 현재 미열이 있는 상태. 치료와 회복에 전념할 계획이다.

관계자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을 준수할 것”이라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창정은 지난 1일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를 발매하며 약 1년 만에 가요계로 돌아왔으나 이번 확진으로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