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서 항공기 교체…1시간 20여분 만에 다시 출발
대한항공 여객기 이륙 후 새와 충돌…25분만에 김포공항 회항

김포국제공항을 떠나 제주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새와 충돌하면서 회항해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9일 한국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6분 김포국제공항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대한항공 KE1267 여객기가 조류와 충돌하면서 이륙 후 25분 만에 김포국제공항으로 돌아왔다.

이 항공기에는 39명이 타고 있었다.

한 승객은 "이륙할 때 엔진 쪽에서 큰 소리와 진동이 났고 그 뒤로도 10분 이상 정상 비행하다가 갑자기 회항했다"고 전했다.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는 "해당 여객기가 출발하다 조류 충돌로 회항했고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가 나와야 확인할 수 있다"며 "항공기를 교체하고 오후 8시 22분께 다시 출발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