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선호 /사진=KBS 제공

'1박 2일' 김선호 /사진=KBS 제공

사생활 논란이 일었던 배우 김선호의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하차를 철회하라는 시청자 청원에 대해 KBS가 번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황선 KBS 예능센터 예능1책임프로듀서(CP)는 시청자권익센터 홈페이지에 올라온 김선호의 1박2일 복귀 청원에 대해 “(김선호가 하차한다는) 공식 입장을 표명하기 전에 서로 간에 사전 협의 과정이 있었다”는 답변을 8일 올렸다.

그러면서 “2년간 동고동락하며 좋은 호흡을 보여준 6인 멤버의 조화를 더 이상 보여드릴 수 없게 돼 제작진 또한 아쉬움이 크다”며 김선호의 복귀 가능성도 일축했다.

김선호는 전 연인에게 임신 중절을 종용했다는 폭로로 인해 일부 차기작과 1박2일에서 하차했다.

하지만 폭로가 사실과 다르다는 주변 인물들의 증언이 잇따르면서 일부 시청자는 김선호의 하차를 반대하는 청원을 제기했고, 일부 게시글에 1000명 이상이 동의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