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먹튀' 커플 이어 나온
남양주 술집 사장의 '먹튀' 폭로

알고 보니…아르바이트생 계산 실수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입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입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대로 사실 확인을 하지 않은 '먹튀' 폭로가 법정 공방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남양주 호평동 주변분들 먹튀 인간 좀 봐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하지만 해당 글의 '먹튀' 커플로 언급돼 CCTV로 얼굴이 공개된 사람들은 실제로 제대로 계산을 했고, 아르바이트생의 계산 실수로 빚어진 일인 것으로 드러났다.

자신을 프렌차이즈 술집 사장이라고 밝힌 글 작성자는 "어제 한 커플이 오후 7시 30분쯤 오더니 8시쯤 또 다른 커플이 와서 정확히 7만 7000원어치 먹고 튀었다"며 "지난해 12월 오픈해서 단 한 번도 밤10시 이후로 영업을 못했다. 경기도 안 좋은 이 시점에 먹튀 당해서 심하게 우울하다"는 글과 함께 CCTV 영상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내용이 기사화되자 다음날 가게의 직원은 다급한 목소리로 전화를 걸어와 "아르바이트생이 계산 실수를 한 건데, 글이 잘못 올라갔다"면서 "피해자들의 얼굴이 공개된 사진이 인터넷에 떠돌고 있다"며 삭제를 요청했다.

알고보니 직원이 다른 테이블로 계산을 잘못했는데, 손님이 먹튀한 것으로 상황을 혼동해 벌어진 일이었다. 올라간 원본 게시물도 삭제했다.

피해자는 CCTV 캡처가 공개되면서 지역 맘카페 등 커뮤니티를 통해 신상이 노출돼 두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게에서 제대로 된 확인도 없이 글을 올려 피해를 입은 만큼 글 작성자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