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자원봉사자 등 647명 4차례 검사서 모두 음성
부산국제영화제, 팬데믹 속 첫 방역 성공 국제대회 기록 세웠다

지난달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속에서 열린 첫 성공적인 국제행사로 기록됐다.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지난달 15일 영화제 폐막식 이후 2주가 지난 10월 29일 임직원을 비롯한 스태프, 자원봉사자 등 647명(중도 퇴사자 4인 제외)의 유전자 증폭(PCR)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영화제 측은 안전한 대회 진행을 위해 영화제 전후 모두 4차례에 걸쳐 PCR 검사를 하기로 했었다.

지난달 6일 개막식 이전 실행했던 1차 PCR 검사에 이어 영화제 기간 첫 주말에 실시한 2차 검사, 폐막식 3일 전 실시한 3차 검사에서 관계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폐막 2주 뒤 실시한 지난달 29일 최종 4차 검사에서도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로써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열린 올해 영화제는 안전한 대회로 마무리된 셈이다.

부산국제영화제, 팬데믹 속 첫 방역 성공 국제대회 기록 세웠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은 코로나 사태 이후 1천명 이상 일반 관객이 참여한 국내 첫 국제행사였다.

영화제 측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속에서도 안전하게 대회를 치르고자 치밀한 방역 체계를 마련하고 시행했다.

영화제 기간 모든 행사장과 극장 내 동선에 빈틈없는 발열 검사와 안심콜 체크로 참가자에 대해 철저하게 안전 관리를 했다.

극장은 전체 좌석의 50%만 운용하고, 사무국 내 출근 근로자를 대상으로 1일 건강 모니터링도 의무적으로 진행했다.

부산국제영화제, 팬데믹 속 첫 방역 성공 국제대회 기록 세웠다

영화제 기간에 상영관과 행사장을 대상으로 737회에 걸쳐 통합 살균 방제를 했다.

영화제 운영 요원에게는 백신 우선 접종을 추진하고, 영화제 참석 관계자에게는 음성 검사 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했다.

1천명 이상 모이는 개·폐막식에서는 백신 접종 후 2주 지난 자 또는 72시간 이내 PCR 검사 음성 결과를 받은 자로 참석을 엄격히 제한했다.

영화제 기간 중 확진자 1인이 다녀간 사실이 확인됐지만 신속한 후속 조치로 추가 확진자 발생 없이 대회를 마쳤다.

이같은 모든 방역체제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행정안전부 중앙안전대책본부,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 등 유관기관 간 사전 협의 등으로 이뤄졌다.

부산국제영화제 관계자는 "각 개인의 방역수칙 준수, 사무국의 치밀한 방역체계, 방역협의체와 공조 등 3박자가 맞아 떨어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성공적인 대회를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