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암 환자 중 술 담배를 하지 않은 비율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팀이 2017년 1월∼2018년 7월 암통합센터를 방문한 성인 암 환자 218명의 문진표·의무기록지 등을 참고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암 환자에서 주관적 불건강 상태와 관련된 요인)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조사한 암 환자 중 현재 흡연자 비율은 7.3%, 과거 흡연자 비율은 41.7%, 비흡연자 비율은 50.9%였다. 절반가량은 흡연 경험이 없었다.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의 비율도 58.7로, 절반을 상회했다. 우울하다고 응답한 환자의 비율은 37.6%였다. 스트레스가 심한 환자의 비율도 34.9%로, 세 명당 1명꼴이었다.

간암과 췌담관암 환자의 주관적 건강 상태가 상대적으로 나쁜 것으로 밝혀졌다. 암 환자의 스트레스와 우울 정도가 심할수록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김 교수팀은 암 환자에게 ‘평소 느끼는 건강 정도는 어떻습니까?’라고 물은 뒤 ‘그저 그렇다’·‘나쁘다’라고 응답하면 주관적 건강 상태가 나쁜 것으로 분류했다.

유병 기간이 길수록 주관적 건강 상태가 나쁠 가능성이 짧은 환자의 2.7배였다. 현재 스트레스가 심하거나 우울 지수가 높은 환자의 주관적 건강 상태가 나쁠 위험은 각각 3.2배·1.9배였다.

원발암이 간암이거나 췌담관암이면 주관적 건강 상태가 나쁠 위험이 3배에 달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암 환자의 유병 기간이 길수록, 현재 스트레스가 심할수록, 우울 지수가 높을수록, 원발암이 간암·췌담관암이면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주관적 건강 상태는 암 환자의 생존 기간이나 사망률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말기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주관적 건강 상태가 높을수록 생존 기간이 3배 정도 길었다. 주관적 건강 상태가 나쁘면 폐암 발생 위험이 3∼4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대부분의 연구에서 경제적 상태(소득·보험 여부·고용 상태 등), 신체 활동, 우울· 불안, 성별, 나이 등이 암 환자의 주관적 건강 상태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소득이 높고 고용이 안정된 환자일수록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젊거나 여성이거나 우울증이 있는 환자는 자신의 건강 상태를 부정적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