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레나 착공식 개최…'대한민국 문화콘텐츠 거점' 비전도 선포
연간 2천만명 내외국인 방문, 1조6천억원 경제효과 창출 기대

국내 최대 K-팝 전용 공연장이 될 'CJ라이브시티 아레나' 공사가 본궤도에 올랐다.

국내 최대 K-팝 공연장 'CJ라이브시티 아레나' 공사 시작(종합)

CJ라이브시티(CJ LiveCity)는 27일 오후 2시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소재 아레나 공사 현장에서 착공식을 열었다.

착공식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준 고양시장, 홍정민·이용우 국회의원, 최만식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CJ ENM의 자회사인 CJ라이브시티는 약 32만6천400㎡(10만 평) 부지에 실내 2만 석과 야외 4만 명의 수용 공간을 연계한 초대형 음악 공연장인 아레나를 2024년 완공할 계획이다.

아레나의 마스터플랜 수립과 건축 디자인은 영국 업체인 포스터 앤드 파트너스(Foster+Partners)가 맡는다.

미국 애플 신사옥과 영국 대영박물관 중앙광장, 독일 국회의사당 등을 설계한 회사다.

아레나가 완성되면 글로벌 음악 시상식이나 세계 정상급 가수들의 국내 공연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최대 K-팝 공연장 'CJ라이브시티 아레나' 공사 시작(종합)

대형 공연 무대를 수시로 설치·해체할 수 있도록 설계된 아레나는 연중 190회 이상 공연과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레나는 무대 장치, 음향, 조명 등을 글로벌 수준으로 갖추고 미국 아레나 전문업체인 AEG(Anschutz Entertainment Group)와 협업할 계획이다.

AEG는 공연 기획·운영 기술을 전수하고 해외 아티스트들의 아레나 공연 홍보를 맡게 된다.

아레나 착공식과 함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 비전 선포식도 열렸다.

음악·영화·드라마·예능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대표 문화콘텐츠를 세계인이 경험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K-콘텐츠 경험 공간'을 구현하겠다는 포부를 천명한 행사다
비전 선포식은 CJ라이브시티의 주제곡인 'Infinite City'(인피니트 시티)에 맞춘 K-팝 보이그룹 TO1(티오원)의 박진감 넘치는 퍼포먼스로 시작됐다.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는 "세계인이 방한해 우리 콘텐츠를 즐기는 인바운드(In-bound) 한류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가겠다"면서 "CJ라이브시티는 1년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 도시로, 세계 한류 팬이 찾는 신한류의 구심점이자 K-콘텐츠의 성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국내 최대 K-팝 공연장 'CJ라이브시티 아레나' 공사 시작(종합)

CJ라이브시티에는 아레나 외에 체험형 스튜디오·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으로 구성된 테마파크, 콘텐츠 비즈니스 타운, 상업·숙박시설, 친환경 생태 공간 등도 들어선다.

이들 시설은 메타버스를 활용한 '버추얼 라이브시티'(Virtual LiveCity)로 구현돼 세계인이 시공간을 뛰어넘어 K-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꾸며진다.

CJ라이브시티는 주변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산업 시설과 연계해 대형 시너지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아레나 인근에는 방송영상밸리, 일산테크노밸리, 지식재산권(IP) 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등이 조성된다.

CJ라이브시티에는 연간 2천만 명 이상의 내외국인이 방문, 1조6천억 원 규모의 경제효과를 창출하고 개관 후 10년간 28만 명의 취업 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