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고농도 오존 발생 동해안서 내륙으로 확대…횟수도 늘어

최근 경북 도내 오존주의보 발령 횟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경북도에 따르면 매년 4월부터 10월 사이에 발령된 도내 오존주의보 횟수는 2017년 17회, 2018년 23회, 2019년 41회, 2020년 33회, 2021년 41회를 기록해 전반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도는 예년에는 동해안 지역에서 고농도 오존 발생이 많았지만 올해는 상주, 구미 등 내륙에서도 고농도 오존 발생이 많았다고 밝혔다.

오존주의보 발령 일수는 2017년 11일, 2018년 15일, 2019년 15일, 2020년 11일, 2021년 23일을 기록했다.

도는 공기 중 오존농도가 환경기준을 초과하면 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오존경보제를 운용하고 있다.

도내 23개 시·군에서 44개 도시대기측정소를 통해 1시간마다 오존 농도를 측정해 최고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백하주 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오존은 대기 중 탄화수소가 자외선과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생성되는 2차 대기오염물질"이라며 "고농도 발생지역이 변화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어 지속적인 감시와 분석을 통해 대기오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