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부처 합동 개최…11월 8∼11일 코엑스서 수출상담회·상품 기획전시
한류의 모든 것…11월 한 달간 온·오프라인 'K-박람회'

문화체육관광부는 11월 한 달간 다양한 한류 상품을 온·오프라인으로 즐기는 '2021 케이(K)-박람회'를 관계부처 합동으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박람회는 지난해까지 부처별로 열었던 한류 행사인 문체부의 '온:한류 축제', 산업부의 '한류 박람회', 농식품부의 '바이 코리안 푸드', 해수부의 '코리안 시푸드' 등을 통합해 여는 행사다.

정부는 축제가 시작하는 내달 1일부터 한 달간 한류 콘텐츠와 화장품, 식품, 패션 등 한류 상품과 서비스를 온·오프라인을 연계해 적극 홍보에 나선다.

누리소통망 콘텐츠 창작자 등 인플루언서와 함께 '쇼피(Shopee)', '아마존', '큐텐 저팬' 등 온라인 시장에서 한류 상품을 실시간으로 저렴하게 판매한다.

국내 콘텐츠와 화장품, 식품 등 한류 연관산업 기업 564곳과 해외 구매기업 약 635개 사를 이어주는 화상 수출상담회도 한 달간 상시 지원한다.

같은 달 8∼1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는 오프라인 화상 수출상담회장, 한류 연관 상품 기획전시관, 실시간 판매(라이브 커머스) 지원관이 마련된다.

국내 기업 400여 곳의 화상 수출 상담을 지원하고, 실감형 콘텐츠 등 다양한 한류 상품도 전시한다.

업체들이 전시한 상품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판매할 수 있도록 관련 영상 촬영도 지원할 계획이다.

행사장 방문을 원하는 사람은 케이 박람회 공식 누리집(http://kexpo.kr)에서 사전에 신청하면 된다.

11월 6일에는 스브스 케이팝(SBS KPOP)을 통해 온라인 케이팝 공연과 한류 팬 소통행사가 열린다.

아울러 문체부는 10월 27일 한·중·일 3국 정부와 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제14회 한·중·일 문화콘텐츠산업 포럼'을 화상으로 열어 3국 콘텐츠 산업의 공동 발전과 교류 협력방안 등을 논의한다.

케이 박람회의 주요 프로그램과 일정은 공식 누리집(http://kexp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