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서 언급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캡처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 래퍼 그리(본명 김동현)가 자신의 지인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서 "2차 백신을 맞은 뒤 추성훈 선수나 걸스데이 소진, 설현 등이 약간 후유증이 있다고 해서 걱정이 많았다"며 "후유증이 전혀 없다. 저는 오히려 1차때 보다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가 "젊은 분들이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좀 있긴 해서 걱정을 했다"고 언급하자, 아들 그리는 "사실 제 친구의 친구도 그런 사고를 당했다. 화이자 맞고 죽었다"며 "(사망한 친구는) 모르는 친구다. 5일차에 (갑작스레 사망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무 증상 없다가 심장을 쿡쿡 찌르는 증상이 있거나 조금이라도 이상하면 바로 병원으로 가라"고 당부했다.

김구라는 "그리가 백신 1차를 맞기 전부터 두렵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설득했고 맞았다. 2차 때도 두려워해서 다시 설득해서 맞았다"며 "사회적으로 맞는게 모두를 위해서 나은 거니까"라고 언급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